경제전쟁, 경제계 목소리 귀담아 들어야
경제전쟁, 경제계 목소리 귀담아 들어야
  • 새전북 신문
  • 승인 2019.08.12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자체의 작은 규제는 풀고,
당장 시급한 자금 지원하는 일에 힘 모아야”

일본의 한국에 대한 화이트리스트 제외로 촉발된 이른바 경제전쟁으로 온 국민의 분노가 가시지 않고 있다. 정부차원의 대응외에 일본제품 안사기와 일본 가지 않기 같은 국민운동도 열기를 더하고 있다.
지자체와 지방의회의 대일 규탄성명과 결의안도 확산되고 전북도의회는 일본제품의 구매를 제한하는 조례제정을 추진 중이다.

이런 가운데 도내 정치권과 경제계가 가진 ‘일본 경제침략 민관정 연석회의’에서 나온 경제계인사들의 반응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자칫 정부대응에 대한 불만으로 오해될 수 있으나 경제계 밑바닥의 목소리라는 점에서 의미있다.
이날 경제계인사들의 목소리를 정치권이 가감 없이 들어야 하는 이유다. 한 참석자는 “어떻게든 일본을 이기고 싶지만 (경제전쟁이)신속히 해결됐으면 하는 게 기업인의 입장”이라며 “경제인들도 (극일의지가)활활 타오르고 있지만 대응은 제대로 하되 조기에 종식됐으면 하는 바람도 있다”고 했다.
다른 참석자는 “정치적 논리로 기업을 희생시켜서는 안 된다”는 지적도 했다고 한다. “이번 기회에 반드시 일본을 뛰어넘을 수 있도록 규제를 풀어 달라”는 참석자의 발언도 있었다. 우리는 이날 경제인들의 발언이 가감 없는 경제계와 소상공인들의 진심이라는 생각이다.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해 어느 국민, 어느 기업인도 반드시 이겨내야 한다는 데는 이견이 없다.
그러나 이날 경제인들이 발언했듯 하루라도 빨리 일본의 경제보복이 마무리될 수 있도록 정치적인 해결책이 급하다. 그 파장이 당장 기업현장에 미치고 있다는 아우성이 크다. 한데도 일본을 이겨야 하니 고통을 감내하라고 하는 건 무책임하다. 물론 지방자치단체와 지방정치권 차원에서 일본의 경제보복을 당장 해결할 수는 없다. 그렇다면 이날 나온 목소리를 중앙정부에 전달해야 한다. 자지체차원에서 해결가능한, 즉 작은 규제를 풀고, 당장 시급한 자금을 지원하는 일 같은데 힘을 모아야 한다.
규탄성명 내고, 이겨야 한다는 구호만 반복하는건 의미없는 일이다.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