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 속의 들꽃
문학 속의 들꽃
  • 이종근 기자
  • 승인 2019.08.13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꽃을 ‘보는 감상법’은 사람마다 모두 제각각이다. 산수유는 노랗게 물든 색깔에, 벚꽃은 꽃보다는 그 규모에 눈길이 가는 법이요, 국화는 아찔한 향기가 특징인 반면 장미는 강렬한 느낌으로 다가온다. 모양에 앞서 향기가 다가오는 꽃도, 빛깔에 눈길이 가는 꽃도 있을 때란.
최명희의 '혼불'에는 왜 여뀌가 자주 등장할까. 소설의 배경은 남원시 사매면 서도리의 노봉마을이다. 남원을 가로지르는 강은 요천(蓼川)이고, ‘요’자가 ‘여뀌 요’자라는 것을 알면서 그 궁금증이 풀렸다. 소설에서 여뀌와 늘 함께 등장하는 명아주도 어디에나 흔하디 흔한 잡초 중 하나다. 박범신의 소설 '은교'는 74세의 괴테가 19세의 울리케를 사랑한 이야기를 연상시킨다. '은교'에서 은교를 묘사할 때 쇠별꽃으로 표현된다. 만경강 철교 거대한 교각 바로 위 무너져 내리다 만 콘크리트 더미에 이전에 보이지 않던 꽃송이 하나가 피어 있었다. “꽃 이름이 뭔지 아니?” 난생 처음 보는 듯한, 해바라기를 축소해 놓은 모양의 동전만 한 들꽃이었다.

윤흥길의 '기억 속의 들꽃' 에 등장하는 ‘쥐바라숭꽃’이라는, 세상에 없는 이름을 가진 이 작은 들꽃은 명선이에게 과연 무엇이었을까? 결론적으로 실재하지 않는 이 세상에 없는 꽃이다.쌓인 먼지에 뿌리 내리는 쥐바라숭꽃은 전쟁 중에 홀로 강인하게 살아가는 명선이를 상징한다. 그런데 명선이 머리에서 꽃이 떨어지는 것은 명선이가 곧 죽을 것임을 암시한다.
신경숙은 ‘엄마를 부탁해’에서 엄마의 이미지로 장미를 택한 것은 흔한 꽃이어서가 아닐 터이다. 최고의 꽃인 장미에 비유해 엄마에게 최고의 찬사를 보낸다. 양귀자의 소설 '한계령'에서 작가인 여주인공은 25년 만에 고향 친구 박은자의 전화를 받는다. 은자는 부천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노래 부르는 ‘미나 박’으로 나름 성공했다며 꼭 한번 찾아오라고 했다. 작가는 그 마음을 진달래를 통해 절묘하게 담았다. 은자로 보이는 여가수가 부르는 노래는 양희은의 노래 ‘한계령’이었다. 여주인공은 노래를 들으며 큰오빠의 지친 뒷모습이 떠올라 눈물을 흘린다.
은희경의 '새의 선물'엔 사과꽃이 열두 살 소녀의 풋사랑을 상징하는 꽃으로 나온다. '가슴이 설레는 걸 보면 진정 나는 사랑에 빠진 모양이다. 과수원이 가까워질수록 꽃향기가 진해진다. 사과꽃 냄새다' 초록색 안개에 싸인 과수원의 사과나무꽃은 황혼을 배경으로 서 있는 남자의 실루엣과 함께 이 소설에서 반복적으로 등장하는 아름다운 장면이다. 필자는 허석이 그리우면 뜨거운 햇볕을 받으며 풋사과가 매달린 과수원길을 한없이 걷는다. 풋사랑이라 당연히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이지만…. 가을 바람을 맞으며 토실토실 익어가는 사과를 자세히 보면서 향기를 꼭 맡아봐야겠다. 새삼 꽃은 문학을 더욱 풍성하게 하고, 문학은 꽃의 빛깔과 향기를 더욱 더 진하게 만든다.
/이종근(문화교육부장)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