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메이데이 피해 회원 94명 소비자단체에 피해 접수
전주 메이데이 피해 회원 94명 소비자단체에 피해 접수
  • 양정선 기자
  • 승인 2019.08.13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영업이 중단된 근로자복지관 ‘전주 메이데이 스포츠 사우나’ 회원 중 90여 명이 소비자단체에 피해를 접수한 것으로 집계됐다. 13일 한국여성소비자연합 전북지회 소비자정보센터에 따르면 지난달 12일부터 이달 6일까지 94명이 피해를 접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피해 사례는 헬스와 사우나 이용권을 현금이나 신용카드로 결제하고 환불을 받지 못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 가운데 20만원 넘는 금액을 3회 이상의 신용카드 할부로 결제한 32명은 신용카드사에 항변권을 요구해 대부분 잔여카드 할부금이 취소되거나 처리 중에 있다.

하지만 현금이나 신용카드 일시불로 결제한 회원은 영업이 재개되지 않는 이상 보상이 어려운 상황이다. 복지관을 위탁 운영한 한국노총 전주‧완주지부 관계자와 법적 조치가 선행돼야 하는 이유다. 
전주시는 복지관을 운영하며 7억4,000만원에 이르는 부채를 시에 떠넘기고 영업을 중단한 채 잠적한 한국노총 전주‧완주지부의 관계자를 이달 중 고발할 방침이다.
시는 고발을 통해 복지관 운영을 맡았던 관계자와 접촉, 정기 회원 등 이용자들의 피해 보상에 나설 계획이다.
지난달 10일 영업이 중단된 해당 시설의 피해 회원은 620명으로 1인당 최대 40만원, 총 1억2,000만원의 피해를 입었다. 
소비자정보센터 관계자는 “신용카드 결제 회원 중 할부로 결제하고 잔액이 남은 경우, 단체를 방문해 카드사에 항변권을 행사하는 조취를 취해 달라”고 권장했다. /양정선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