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의 특혜? 부산의료원장 "학업 그만두려해 격려금 차원…15명이 더 받았다"
조국 딸의 특혜? 부산의료원장 "학업 그만두려해 격려금 차원…15명이 더 받았다"
  • 이시현 기자
  • 승인 2019.08.19 20:3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JTBC
사진 = JTBC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딸에 장학금 특혜 의혹이 일고 있다.

금일 복수의 언론에서 "조국 딸, 두번 낙제하고도 의학전문대학원서 여섯 학기에 걸쳐 '나홀로' 장학금을 받았다"는 내용의 보도를 내보냈다.

이에 해당 지도교수인 부산의료원장은 자신이 개인적으로 만든 '소천장학회'에서 격려금을 준 것이라며 조 후보자의 딸에 대해 "2015년 1학년을 마친 후 유급을 하고 학업을 그만두려 할 정도로 낙담한 사정을 감안해 끝까지 학업에 이어가라는 뜻에서 면학 장학금을 줬다"고 설명했다.

'나홀로' 지급됐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조 후보자의 딸을 제외하고도 15명 정도가 더 기부를 받았다며, 지도교와 약속을 지키며 3년간 낙제하지 않고 학업을 이어가는 제자들에게 준 격려금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궁금해 2019-08-19 21:00:11
낙제를 할 정도 실력이면 입학도궁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