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노래를 들려줘, 연우진-김세정 극과 극으로 변하는 관계
너의 노래를 들려줘, 연우진-김세정 극과 극으로 변하는 관계
  • 최선은 기자
  • 승인 2019.08.20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 JP E&M
사진제공 : JP E&M

 

20일 방송될 KBS 2TV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에서는 연우진(장윤 역)과 김세정(홍이영 역) 사이가 어색해짐을 예고하고 있다.

앞서 홍이영은 장윤에게 위로의 키스를 부탁하자 그는 거절하지 않고 망설임 없이 키스해 안방극장을 놀라게 했다. 하지만 키스 이후 먼저 다가오지 않고 만남을 피하자 홍이영은 “왜 자꾸 사람 흔들어요? 내가 그렇게 우스워요?”라며 화를 낸 상황. 

장윤은 홍이영의 마음을 달래기 위해 사건 현장에 동행해 ‘그날’ 있었던 일을 모두 말하며 그녀가 기억을 되찾길 바라는 간절함을 내비쳐 과연 두 사람이 원하는 방향으로 관계가 형성될지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두 사람은 시간에 따라 변하는 태도를 보여 궁금증을 자아낸다. 깊은 밤 중 본인의 침대에서 그림책을 보다 잠든 홍이영을 바라보고 있는 장윤은 불면증이 있는 그녀가 깨지 않고 푹 자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걱정 어린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다.

그러나 아침이 되자 분위기가 180도 바뀌면서 이들 사이에 묘한 기류가 형성되고 있다. 단호하게 서 있는 장윤 앞에서 홍이영은 주저하는 듯 손을 뻗고 있지만 그의 얼굴을 쳐다보지 않고 있는 상황. 아침이 되자마자 두 사람 사이에 어떤 일이 일어난 건지 호기심을 유발하고 있다.

특히 죽은 동생 김이안(김시후 분)과 홍이영이 특별한 사이었음을 알고 있는 장윤은 점점 마음을 열고 다가오는 그녀의 행동에 혼란을 겪는다고. 과연 그녀의 진심을 전해 받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제작사 JP E&M 관계자는 “장윤과 홍이영의 사이가 가까워졌다가도 바로 멀어지게 된다”며 “11, 12회에서 두 사람의 변하는 감정에 주목해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해 본 방송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장윤과 홍이영의 극과 극으로 변하는 관계는 20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