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는 조사관, 최귀화 남다른 정의감을 장착한 검사 출신의 행동파 조사관
달리는 조사관, 최귀화 남다른 정의감을 장착한 검사 출신의 행동파 조사관
  • 최선은 기자
  • 승인 2019.08.20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OCN ‘달리는 조사관’
사진제공=OCN ‘달리는 조사관’

 

9월 18일 첫 방송되는 OCN 새 수목 오리지널 ‘달리는 조사관’에서는 최귀화가 남다른 정의감을 장착한 검사 출신의 행동파 조사관 ‘배홍태’로 완벽 변신한 최귀화의 스틸컷을 공개해 기대 심리를 자극했다.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달리는 조사관’은 평범한 인권증진위원회 조사관들이 그 누구도 도와주지 못했던 억울한 사연을 가진 사람들을 위해 싸워나가는, 사람 공감 통쾌극이다. 누구나 사람답게 살 수 있는 권리, ‘인권’에 대해 다루며 주변에 흔히 있을 법한 사건과 피부에 와닿는 현실적인 이야기로 공감을 자극한다. 여기에 피할 수 없는 도덕적 판단, 딜레마의 순간을 끊임없이 마주하며 진정한 해결을 찾아가는 조사관들의 고군분투는 통쾌한 웃음과 감동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특히, 이요원과 최귀화를 비롯한 장현성, 오미희, 김주영, 이주우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의 만남은 극에 리얼리티를 더하며 완성도를 담보한다.

최귀화는 인권증진위원회에 파견되는 검사 출신의 열혈 조사관 ‘배홍태’로 연기 변신에 나선다. 배홍태는 불의를 참지 못하며 늘 약자의 편에 서야 한다는 남다른 정의감의 소유자다. 자신만의 방식으로 거침없이 직진하는 행동파적 기질은 위험수위를 넘나들기도. 냉철한 원칙주의자 한윤서(이요원 분)와 사사건건 부딪치지만, 진실을 향해 나아가는 세상 특별한 공조는 통쾌한 사이다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카리스마부터 능청을 넘나들며 극에 리얼리티와 웃음을 더할 최귀화의 열연이 기다려지는 이유다.

공개된 사진 속 최귀화는 진지와 능청을 넘나들며 독보적 존재감을 발산하고 있다. 물불 가리지 않고 사건을 해결하는 행동파 검사 ‘배홍태’답게 거침없는 카리스마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검찰 내부 비리도 눈감아 주지 않는 남다른 정의감의 소유자 배홍태는 조직 내 ‘막무가내 행동파’로 낙인찍혀 인권증진위원회로 강제 파견된 상태. 하루아침에 ‘인권’ 조사관이 된 배홍태의 또 다른 모습도 흥미를 유발한다. 인권을 침해당했다는 진정인을 능청스럽게 달래는가 하면, 그들의 억울한 사연을 진지하게 귀담아듣는다. 검찰 시절과 달리 수사권도, 기소권도 없는 인권증진위원회에서 ‘공감력 만렙’ 조사관으로 거듭날 ‘배홍태’의 활약이 벌써부터 호기심을 자극한다.

막강한 존재감을 뽐내며 자신만의 색깔을 공고히 다져온 최귀화는 이미 ‘배홍태’ 그 자체. 최귀화는 “우리가 잘 알지 못했던, 쉽게 외면당할 수 있는 사건들을 해결해 나가는 조사관들의 이야기가 매력적이다”라며 “누구나 사람답게 살 수 있는, 인권이 존중받을 수 있는 사회를 만들고자 하는 이야기가 공감을 안기고, 조사관들이 단순한 범인 검거를 넘어 사건의 본질을 파헤치는 활약은 통쾌함을 줄 것”이라고 자신했다.

‘달리는 조사관’ 제작진은 “배홍태는 거칠고 투박하지만, 그 누구보다 따뜻한 속내를 가진 온기 어린 인물이다. 최귀화의 다이내믹하고 선 굵은 연기가 배홍태의 매력을 극대화하고 있다”며 “카리스마부터 엉뚱하고 능청스러운 모습까지 다양한 매력을 보여줄 최귀화의 화끈한 변신을 기대해도 좋다”고 밝혔다.

한편, OCN 수목 오리지널 ‘달리는 조사관’은 ‘화이트 크리스마스’, ‘적도의 남자’, ‘칼과 꽃’ 등 감각적인 연출로 호평받는 김용수 감독과 백정철 작가가 의기투합한다. ‘미스터 기간제’ 후속으로 오는 9월 18일(수) 밤 11시에 첫 방송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