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정치 첫 의총 창당준비기획단 구성 못해
대안정치 첫 의총 창당준비기획단 구성 못해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9.08.20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정배 “대안정치 의원 누구도 당권, 공천권 갖지 않겠다”
비공개 의총서 기획단 단장 외부 인사 영입 필요성 제기

민주평화당 탈당파로 구성된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가 20일 첫 의원총회를 열었지만 창단 준비에 속도를 내지 못하는 모습이다.
대안정치는 이날 창당준비기획단의 인선과 신당 창당 계획 수립을 마무리하고 그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결론을 내지 못했다.

이날 창당준비기획단 단장으로 내부인사를 내세우기보다는 외부인사를 영입해 외연을 확장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천정배(광주서구을)은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대안정치 소속 의원 중 어느 누구도 당권과 공천권을 갖지 않겠다며 제3세력 신당을 위해 기득권을 내려놓겠다”는 뜻을 밝혔다.
천 의원은 “밖에 계시는 분 입장에서는 대안정치 의원들과 손을 잡으면 그것을 강력하게 추진할 수 있겠느냐는 의문이 있는 것”이라며 “진정성을 갖고 접근을 해보고 있다. 그 진정성이 통할 때 큰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울=강영희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