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은행 전북본부, 태풍‘링링’피해복구 여신지원
농협은행 전북본부, 태풍‘링링’피해복구 여신지원
  • 박상래 기자
  • 승인 2019.09.09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농협은행 전북본부(본부장 김장근)는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농업인 및 중소기업 등에 대해 신속한 피해복구를 위한 여신지원을 실시한다.

지원 대상자는 행정기관이 발급한 '피해사실확인서'를 받은 농업인· 중소기업으로, 지원 금액은 피해액 범위내에서 농업인 및 기업은 최대 5억원, 가계자금은 최대 1억 원을 한도로 최대 1.0%(농업인의 경우 1.6%)까지 우대금리를 적용 받을 수 있다.

신규대출 기간은 시설자금 10년 이내(중소기업의 경우 15년 이내), 운전자금과 가계자금은 각각 5년 이내로 기존 대출금에 대해서는 이자납입유예, 할부상환금 납입유예(보증서담보 및 정책대출은 제외)를 받을 수 있다.

특히, 담보력이 미약한 농업인의 경우 최대 3억 원까지 농신보를 통해 전액 보증 지원이 가능하다.

김장근 본부장은 “태풍 ‘링링’으로 인해 농업인 및 중소기업 등이 큰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면서 “조속한 피해복구를 위해 적기에 자금 지원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상래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