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 예약하고 즐기는 전주세계소리축제
사전 예약하고 즐기는 전주세계소리축제
  • 이종근 기자
  • 승인 2019.09.09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세계소리축제, 사전 예약하고 무료로 즐겨보자' 한 달 앞으로 성큼 다가온 전주세계소리축제가 축제 준비에 한창이다. 전주세계소리축제는 색다른 예술의 향기가 있는 무료 기획 공연을 대상으로 사전 예약제를 운영 중이다. 소리축제 공식 홈페이지(에서 원하는 공연을 미리 예약하고 공연장에서 예약자 이름을 확인한 후 입장할 수 있다. 
/편집자 주

다음달 4일 열리는 ‘마스터 클래스’는 세계 정상의 마스터급 연주자가 전문 연주자와 전공생들을 대상으로 교육 및 소통하는 과정을 엿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세계적인 재즈 플루티스트 ‘앤더스 해그베르그’가 마스터로 나선다. 단기간 동안 마스터의 손길을 통해 성장하고 변화하는 연주자들을 지켜보는 재미가 관전 포인트다. 8세 이상이라면 누구든지 사전 예약을 통해 관람할 수 있다. 축제의 하이라이트 공연이 편성된 저녁에는 EBS스페이스 공감과 공동으로 진행하는 ‘광대의노래 <바람의 길>’을 관람할 수 있다. 한국소리문화의전당의 메인 공연장인 모악당 무대 위에 만들어진 아늑한 공간에서 색소폰 연주자 강태환의 숭고미 있는 연주와 여창 가곡 이수자 강권순 가객의 음악적 대화, 재즈 플루티스트 앤더스 해그베르그와 대금연주자 이창선이 빚어내는 새로운 충돌, 티베트 명상음악을 대표하는 나왕 케촉의 영성 가득한 연주와 한국전통무용가 여미도의 즉흥 춤사위, 타이완의 탁월한 젊은 연주자 층치엔윈의 연주를 무료로 만나볼 수 있다. 사전 예약은 필수, 공석 발생 시 현장 참여도 가능하다.

6일 진행되는 ‘월드뮤직워크숍 - 아시아의 피리계 악기(진윤경)’는 ‘아르메니아 두둑에서 한국의 피리까지’를 부제로 아시아의 피리계 악기를 심층적으로 탐구한다. 연주와 함께 풍성한 설명이 깃든 공연으로 초중고 학생 및 일반 관객들이 관람하기에 적합하다. 3일 진행되는 명인의 사랑방에서는 ‘류명철’ 명인의 60여년의 농악 인생을 만나볼 수 있다. 남원농악의 산 증인이자 일생을 바쳐 전통예술의 명맥을 이어온 명인의 삶에 귀 기울일 수 있는 소중한 기회다.
사전예약을 통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준비돼 있다. ‘소리북 배우기’, ‘한지 드림캐쳐 만들기’, ‘바디퍼커션 바디 打’ 등 어린이와 가족단위의 관객이 참여할 수 있는 ‘소리배움터’가 준비돼있다. 아쉽게도 위 체험 프로그램은 전타임 예약이 마감돼 공석 발생 시 현장에서 참여 기회를 기대해봐야 한다. 2019 전주세계소리축제는 다음달 2일부터 6일까지 한국소리문화의전당과 전북 14개 시·군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이종근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