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4월06일19시11분( Monday ) Sing up Log in
IMG-LOGO

정읍시, 추석 앞두고 가축전염병 유입 방지 일제소독 캠페인

구제역-아프리카돼지열병-AI 등 사전 예방에 ‘총력’

정읍시가 귀성객 이동으로 가축 질병 유입이 우려되는 추석 명절을 대비해 가축 전염병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시는 구제역과 아프리카돼지열병, AI 등 악성 가축전염병 차단 방역을 위해 10일 정읍역과 시외버스터미널에서 가축 전염병 예방 캠페인을 가졌다.

실제로 중국과 베트남 등 주변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국내 유입이 우려되는데 따른 조치다. 시에 따르면 캠페인과 동시에 구제역과 아프리카돼지열병, AI 등 악성가축전염병 차단을 위해 추석기간 오는 12일부터 15일까지 축산농가 일제소독을 실시한다.

이와 함께 광역방제기와 축협공동 방제단을 동원해 소독하고, 겨울철 가축전염병 발생을 사전에 차단키 위해 축산농가 차단방역에도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모든 악성가축전염병은 소독뿐만 아니라 축사내 전용장화와 환복 등을 사용하고 외부와의 접촉을 차단하는 것이 최선의 방역이므로 개별농가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정읍=박기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