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전주세무서, 장수군 사과 농가 돕기 앞장
북전주세무서, 장수군 사과 농가 돕기 앞장
  • 박상래 기자
  • 승인 2019.09.10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전주세무서(서장 박인호)는 기록적인 강풍을 동반하며 한반도를 할퀸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장수군 사과 농가를 돕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장수의 대표적인 특산물인 홍로사과의 수확시점에 맞춰 “한우랑 사과랑 축제”를 열어 사과 판로를 확보해 왔으나 올해는 축제가 취소돼 장수군 사과 농가가 피해를 입게 됐다.

이에 북전주세무서 박인호 서장과 직원들은 한마음 한뜻으로 장수군 사과 농가의 고통을 덜어주고자 축제 기간에 팔기로 예정됐던 사과를 구입했다.
북전주세무서 직원들이 구입한 사과는 총 112박스로 약 300만원에 달하는 금액이다.
박인호 서장은 “우리 이웃들의 아픔을 지나칠 수 없어 북전주세무서 직원들의 마음과 정성을 모아 사과를 구입하게 됐으며 태풍이 할퀸 상처를 조금이나마 보듬어 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상래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