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상진 “포스트 조국, 민생을 위한 국회여야 한다”
고상진 “포스트 조국, 민생을 위한 국회여야 한다”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9.09.10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상진 대안정치연대 대변인이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으로 또다시 국회가 파행의 조짐을 보이고 있다”며 민생을 위한 국회 정상화를 촉구했다.
고 대변인은 “국회 권능을 스스로 무력하게 만든 자유한국당이 국민은 안중에도 없고 오로지 정치투쟁만 몰두하고 있다”며 “국민 절반 이상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주어진 인사권을 대통령이 행사한 만큼 앞으로 사법개혁의 과정과 결과를 놓고 정치적 책임을 물으면 된다”고 일갈했다.

그는 또한 “조 장관과 관련해 불거진 각종 의혹들은 현재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으므로 그 결과를 지켜보면 된다. 특검이나 국정조사는 검찰 수사 이후 검토해도 늦지 않다”고 주장했다. 고대변인은 끝으로 “자유한국당은 이제 이성을 찾고 마지막 정기국회에 전념해야 한다”며 “조국 한사람 때문에 포기해야 할 기회비용을 국민이 감내하도록 강요해서는 안 된다”고 역설했다. /서울=강영희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