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경제 살리기 추경 2,255억원
전북도, 경제 살리기 추경 2,255억원
  • 정성학 기자
  • 승인 2019.09.15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9월 임시회에 추경예산안 제출 심의요구
전체 48% 일자리 창출과 지역화폐 발행 등 경기부양
미세먼지 줄이기와 불법 폐기물 처리 등도 집중 투자

전북도가 이른바 ‘경제 살리기’ 추경안을 또다시 편성했다.
도는 이런 내용의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오는 17일 개회할 도의회 9월 임시회에 제출했다. 추경안은 총 2,255억원 규모로 짜여졌고, 이번에도 경기 부양에 초점이 맞춰졌다.

실제로 전체 예산 48%(1,091억원)는 민생경제 긴급 지원용도로 편성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661억 원은 일자리 창출에 투자토록 계획됐다. 노인들을 상대로 한 공공형 일자리 제공사업 138억원, 영세기업에 재직하는 청년층 정착 지원금 39억원, 산업위기지역이자 고용위기지역인 군산시 실직자와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희망근로사업 56억원 등이다.
도는 이번 추경예산이 제대로 활용된다면 약 9,300명 가량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했다.
지역사랑 상품권 할인율 보전금도 93억원 편성됐다. 이중 88억 원은 군산지역, 나머진 남원, 고창, 정읍 등에 각각 1억원 안팎씩 지원토록 반영됐다.
군산 고군산군도 관광벨트 조성사업 지원금 54억원, 이중 무녀도 해양레저 체험단지 조성사업 지원금 20억원 등도 편성됐다.
이밖에 생활환경과 생활안전 개선사업비도 대거 반영됐다. 관련 사업비는 총 888억 원이 세워졌다.
이중 502억 원은 미세먼지 저감사업 용도로 짜여졌다. 낡은 경유차 조기 폐차 유도, 전기차나 수소차 보급 확대, 중소기업 굴뚝 자동측정기 부착 지원, 저소득층 마스크 지원, 복지시설 공기정화시설 지원, 불법 폐기물 처리 등이다.
생활안전 개선사업용 예산도 386억 원이 편성됐다. 산불 진화장비 구입, 전통시장과 노후 고시원 방재시스템 구축, 재해위험지구와 급경사지 정비, 노후 상수도 정비 등이다.
전북도는 이 같은 추경안을 오는 17일 도의회에 설명하고 원안 통과를 건의하겠다는 계획이다.
임상규 기획조정실장은 “추경안이 의결된다면 곧바로 관련 사업비를 집행할 방침”이라며 “도민들이 피부로 느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가부는 상임위와 예결위 심의 등을 거쳐 오는 26일 마지막 본회의에 상정돼 결정된다. 원안대로 통과하면 올해 전북도 살림살이 규모는 총 7조7,932억 원대로 커진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