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조국 대전' 2라운드 돌입
여야, `조국 대전' 2라운드 돌입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9.09.19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바른미래당, 국정조사 추진…대안정치연대도 가능성 열어놔
민주당-평화당-정의당 공조, 조국에서 벗어나 민생 챙기자 목소리
정기국회 정상화, 한국당 장외투쟁 우려 일좀 하자 촉구
조국 장관 평화당 대표 및 원내대표 예방, 민생 의제 논의 눈길
19일 오전 조국 법무부장관이 조배숙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를 예방, 대화를 나누면서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여야의 대치 전선이 19일 국회 국정조사 문제로 이동한 가운데 진영별로 찬반이 뚜렷하게 갈리는 모양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요건 불 충족 등 국정조사가 성립될 수 없는 이유를 구체적으로 제시하면서 자유한국당의 국정조사 요구를 비판하고 있다. 여기에 정의당과 민주평화당이 민주당과 비슷한 입장을 취하며 정기국회 정상화를 촉구하고 있다.

민주당은 이날 국회혁신특별위원회·중진의원단 연석회의를 열고 이른바 일하는 국회를 명문화하기 위해 국회법 개정안 마련에도 속도를 냈다. 민주당은 내주 의원총회를 거쳐 의사일정·안건 결정 자동화 등의 내용을 담은 개정안을 확정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반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여권의 조국 사수가 정국 경색과 민생 방치를 초래했다고 역공하면서 국정조사 수용을 촉구하고 있다. 이 같은 분위기 속에서 최근 조국 장관이 예방한 자리에서 사퇴를 요구했던 대안정치연대 유성엽 대표가 국정 조사 수용 가능성을 내비쳐 정치권 안팎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유 대표는 “지금은 윤석열 검찰총장을 믿고 힘을 실어주어야 할 때”라면서도 “추후 국정조사 계획서가 본회의에 상정됐을 때 당 내에서 논의해 협조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국정조사 개최를 위해 야당과 공조를 지속적으로 모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평화당 소속의 한 의원은 나경원 원내대표로부터 국조 개최 요구서 서명부탁을 받았지만 거절했다고 전했다. 그는 “그만좀 국회에서 싸우고 일 좀 하라는 것이 추석 민심인데 왜 민심과 반하는 일을 해야 하느냐”고 반문하면서 “국정감사를 통해 얼마든지 정부 여당을 공격할 수 있고 정책적 대안을 마련할 수 있는데 장외투쟁만 하는 것은 그야말로 직무유기”라고 지적했다.
이날 오전 가진 평화당 정동영 대표, 조배숙 원내대표와 조국 법무부장관의 회동도 눈길을 끌었다. 장관 취임 후 예방한 자리에서 정 대표는 임대차 보호법 개정 등 민생 해결 방안을 제시했다. 조 장관은 정 대표가 주택 및 임대차보호법 등의 개정을 촉구하자 “동의한다. 법률 개정 사항이라 여당만의 힘으로 되지 않을 것이니 평화당에서도 많이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정 대표는 “조 장관이 도덕적, 법률적 책임문제와 별개로 엄청난 사회적 형벌을 받고 계시다는 생각이 든다. 국민이 진심을 받아들이면 정치적으로 존립이 가능할 것이고 통하지 않으면 어렵지 않느냐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조 원내대표도 “민주평화당은 민생이 먼저”라며 “소상공인과 연대해서 민생을 우선으로 하고 있다. 국정조사 관련해 야당이 같이하자고 했는데, 평화당은 좀 지켜보겠다고 해서 동참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서울=강영희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