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날씨] 기상청 제17호 태풍 타파 영향, 제주도 부터 비 시작
[내일 날씨] 기상청 제17호 태풍 타파 영향, 제주도 부터 비 시작
  • 최선은 기자
  • 승인 2019.09.20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기상청 홈페이지
사진= 기상청 홈페이지

 

주말의 시작인 내일(21일) 기상청 날씨 예보에 따르면 일본 오키나와 남쪽 해상에서 북상하는 제17호 태풍 '타파(TAPAH)'에 의해 그 밖의 전국으로 확대되면서 글피(23일) 낮까지 전국에 비가 오겠다.

제17호 태풍 '타파(TAPAH)'는 20일 03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38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4km의 속도로 서진하고 있다.

* 예상 강수량(21일부터 23일까지)
- (20일 밤(21시)부터) 제주도: 150~400mm(많은 곳 제주도산지 500mm 이상)
- 강원영동, 경상도, 전남, 울릉도.독도, 북한: 100~200mm(많은 곳 300mm 이상)
- 경기남부, 강원영서남부, 충북, 충남남부, 전북: 30~80mm(많은 곳 강원영서남부, 충북, 전북 120mm 이상)
- 서울.경기북부, 강원영서북부, 충남북부: 10~40mm

내일(21일) 아침 기온은 14~21도(평년 11~19도), 낮 기온은 19~26도(평년 23~27도)가 되겠다. 모레(22일) 아침 기온은 15~20도(평년 11~19도), 낮 기온은 18~25도(평년 22~26도)가 되겠다.

제17호 태풍의 영향으로 글피(23일)까지 제주도와 동해안, 남해안, 지리산 부근에는 시간당 30~50mm의 매우 강한 비와 300mm가 넘는 매우 많은 비로 인해 저지대 침수와 하수 범람 등 비 피해가 우려되니 사전에 철저히 대비하기 바란다.

내일(21일)부터 글피(23일)까지 제주도와 남해안, 동해안과 도서지역에는 최대순간풍속 110~145km/h(30~40m/s), 그 밖의 지역에서도 최대순간풍속 55~90km/h(15~25m/s)로 매우 강하게 불겠다.

일본 오키나와 남쪽 해상에 위치한 제17호 태풍 '타파(TAPAH)'의 발달 여부, 이동속도와 진로에 따라 내일(21일)부터 글피(23일) 사이 강수 지역과 예상 강수량, 해상의 특보 등이 변동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