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6월01일19시13분( Monday ) Sing up Log in
IMG-LOGO

제4회 전라북도협회장기 게이트볼대회 마무리

지난 1일 제4회 전라북도협회장기 게이트볼대회가 고창공설운동장에서 개최됐다.

이날 대회는 유기상 군수를 비롯해 김영호 군의회 부의장, 맹수일 대한게이트볼협회장, 김원식 고창군게이트볼협회장과 전북도내 시군에서 28팀, 400여명이 고장에 명예를 걸고 출전했다.

지난 2016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4회를 맞은 전라북도협회장기 게이트볼 대회는 고령화라는 사회현실 속에서 스포츠를 통한 건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시작됐다.

유 군수는“우리 사회 발전의 원동력이었고, 인생의 값진 경험과 지혜를 가진 우리 어르신들의 무병장수를 기원한다”며 “대회를 통해 도내 400여명의 선수들이 친목과 화합을 도모하는 장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군은 관내 14개 전 읍면에 인조 잔디 게이트볼장을 운영하고 있다./고창=안병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