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인재 외면한 농진청
전북 인재 외면한 농진청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9.10.01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주현 의원 “농진청 전주 혁신도시 이전후 3~4일 연구 수련 불과 전북 소재 대학생 취업역량 강화 교육 안해”
지역별 지역인재의무화 실적 18년도 전체 23.4%인 반면 전북은 19.5%로 최하위 실적해
혁신도시법에 따른 지역인재 채용비율 22년도 이후 30%로 의무화 실현 여부 관건

2일부터 시작되는 국정감사를 앞두고 농촌진흥청이 전북 지역 인재 양성을 사실상 외면해 왔다는 현황 자료가 공개됐다.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으로 활동 중인 박주현 의원은 1일 농촌진흥청이 제출한 지역인재 양성을 위한 사회공헌활동 자료를 공개하고 “전주혁시도시로 지난 2014년 이전 한 이후 총 105명 전국단위의 MOU대학과 석·박사학위 과정을 위한 산학연학생 연구수련(3일~4일)만 있을 뿐 전북 소재 대학생 취업역량 강화 및 지역 인재양성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 프로그램이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반면 2014년 부산으로 이전한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의 경우 BNK부산은행 공동으로 부산지역 12개 대학만을 위한 ‘인재양성 및 금융권 취업역량강화’라는 대학생정보교류 네트워크(BUFF) 프로그램을 개발해 매년 3월~6월까지 약 6개월간 금융세미나, 취업컨설팅, 직원 멘토링, 프로젝트 경진대회 등을 실시하고 있다. 그 결과 3년 동안 총 373명이 수료했고, 이중 190명인 51%가 취업에 성공했다. 또한 부산지역 공공기관에서의 채용된 학생들 중 대부분이 BUFF프로그램을 통한 수료자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캠코는 지난해부터 저소득·소외계층 대상으로 하는 직업교육 사회공헌 활동 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있다.
박 의원실에 따르면 농촌진흥청 뿐 아니라 국민연금공단 등 전북 혁신도시에 둥지를 튼 6개 기관 다수가 이전 후 5년이 지났지만 지역인재 취업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프로그램이나 사회공헌 활동은 전무하거나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기관들의 외면속에 도내 인재 채용 실적 또한 타 지역에 비해 뒤져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이전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실적’에 따른 전북 지역 공공기관 6곳은 16년 13.1%에서 △17년 14.5%, △18년 19.5%로 오름새를 보이고 있지만 전국 평균(23.4%)에 미치지 못할 뿐 아니라 전국 최하위를 기록했다.
부산의 경우 총 11개 기관 이전했고, △16년 27.0%, △17년 31.7%, △18년 32.1% 지역인재 의무화 비율을 웃돌고 있다.
지역별로는 부산이 가장 높았고 강원 29.1%, 대구 27.7%, 울산 23.8%, 경북 23.5% 순으로 높았다.
박주현 의원은 “혁신도시특별법 제29조3항에 따라 국가와 지방자치단체는 이전지역인재의 취업기회의 확대를 위하여 필요한 지원을 할 수 있다”는 규정을 강조하면서 “농촌진흥청은 국가기관으로서 그간 지역인재를 양성함에 있어 부족했던 점을 되짚어 보고, 향후 지역인재양성을 위해 전북소재 공공기관과 지자체 등이 채용협의체를 구성해 국가균형발전에 이바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울=강영희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