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도시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 다하라
혁신도시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 다하라
  • 새전북 신문
  • 승인 2019.10.03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이전 후 지역인재 양성 전무
국가와 자치단체가 공동 채용협의체 구성 필요”

농촌진흥청이 지역간의 불균형을 해소하고 지역의 특성에 맞는 자립적 발전으로 국가균형발전 강화하라는 목적으로 청사를 전주혁신도시로 2014년 8월 이전했다. 하지만 이전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를 위한 국가의 책무를 다하지 못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의원(농해수위)이 농촌진흥청에서 제출한 ‘농촌진흥청의 지역인재 양성을 위한 사회공헌활동’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주혁시도시로 지난 2014년 이전 한 이후 105명 전국단위의 MOU대학과 석·박사학위 과정을 위한 산학연학생 연구수련(3일~4일)만 있을 뿐 전북 소재 대학생 취업역량 강화 및 지역 인재양성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 프로그램이 전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의 ‘이전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실적’을 보면 전북은 기관수가 6개다. 2016년 13.1%, 2017년 14.5%, 2018년 19.5%의 지역인재 채용의무화 실적을 나타내고 있다.
반면 부산의 경우 11개 기관 이전했다. 2016년 27.0%, 2017년 31.7%, 2018년 32.1% 지역인재 의무화 비율을 높게 상향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관수 차이 뿐 아니라 지역인재 채용실적에서도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전북은 제3금융중심지로 전북금융센터 등 금융산업 발전을 위한 환경을 조성하고 있으나 금융담당 인력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특히 전주혁신도시로 이전한 농촌진흥청은 농업과 농생명 산업을 책임지고 있는 국가기관으로서 향후 국내 농업의 발전과 이와 관련된 산업을 육성하는데 있어 전문 인력을 지속적으로 양성해야 하는데도 불구 지역인재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사회공헌 활동이 거의 전무하다고 했다.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6개 공공기관이 전북과 전주혁신도시로 이전 한지 5년이 됐다. 전북에 소재한 6개 기관 중 2개는 인력채용이 거의 없는 만큼 정부가 추진 중인 지역간의 불균형을 해소하겠다는 국가균형발전특별법이 무색할 지경이다.
지역균형발전의 일환으로 사회적 합의를 통해 지역인재 채용제도가 의무화 된 이상 이전공공기관은 해당기관에서 근무할 우수한 인재풀을 충원하기 위해 적합한 양질의 인재양성에 힘써야 함이 마땅하다.
앞으로 지역인재양성을 위해 전북소재 공공기관과 지자체 등이 채용협의체를 구성해 국가균형발전에 이바지해야 한다.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