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대, 군산-익산 상생 경제 활성화 방안 토론회
군산대, 군산-익산 상생 경제 활성화 방안 토론회
  • 백용규 기자
  • 승인 2019.10.07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대학교(총장 곽병선)에서는 7일, 이춘석 김관영 조배숙 국회의원과 국회의원회관 소회의실에서 '군산·익산 상생 경제활성화 방안'을 위한 국회 정책토론회를 가졌다.

이 토론회는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 및 지엠대우 공장폐쇄 등에 따른 후폭풍으로 경제적 위기를 맞고 있는 군산과 익산의 경제 활성화 방안을 도출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토론회장에는 이춘석 국회의원, 김관영 국회의원, 조배숙 국회의원, 군산대학교 곽병선 총장, 정헌율 익산시장, 강임준 군산시장 및 유관기관 관계자, 전문가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토론회는 주제발표, 토론 및 질의응답, 정책 토론회 순으로 진행됐다.

토론회는먼저 한국은행 전북본부 남민호 박사의 “최근 전북경제의 동향 및 군산 – 익산 경제의 연계 발전 방안”, 군산대학교 김영철 산학협력단장의 “군산 익산 미래산업 활성화 방안”, 전북연구원 김재구 박사의 “군산형 일자리 방안”, 백현기 전 원광대학교 창업지원단장의 “군산 익산 창업 상생 생태계 플랫홈 구현”, 전북콘텐츠산업진흥원장 최용석 박사의 “실감콘텐츠 기술 개발과 지원 방향 ” 등에 대한 주제 발표와 전북테크노파크 이영미 정책기획단장의 전라북도 전략산업에 대한 소개로 진행됐다.

특히 이날 정책 토론회를 통해“새만금, 자율형 상용차, 군산형 일자리, 새만금 공항 및 KTX 역세권 개발, 군산·익산 상생 협력 방안 등 군산과 익산을 중심으로 한 전북지역 주요 이슈들이 총망라된 정책 제언들이 이어졌다.
곽병선 군산대학교 총장은 “군산과 익산은 전북 산업체와 경제 생산의 50% 이상을 점유한 매우 중요한 지역이지만, 현재 인구 유출 현상이 심각한 수준”이라면서 “군산의 현대중공업, 지엠대우 폐쇄, 익산의 넥솔론, 옥시 공장 폐쇄 등 대기업 철수에 따른 어려움을 겪고 있는 두 도시가 지속가능한 상생 경제 발전 전략을 협력하면, 경제회복에 커다란 시너지 효과를 불러올 수 있을 것이다”고 강조했다./군산=백용규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