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의원, 일본 방사능 식품 무방비 노출 질타
김광수 의원, 일본 방사능 식품 무방비 노출 질타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9.10.07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주원료 생산지역 전혀 파악 못해

후쿠시마 8개현 수산물 수입금지 조치에도 불구하고 농산물 수입 규정은 허술해 국내 식탁이 ‘일본 방사능 식품’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는 것으로 드러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민주평화당 전주시갑) 의원은 7일 일본 후생노동성에서 공개한 ‘방사능 기준치 초과 농축수산물 현황’자료를 분석, “후쿠시마 인근 14개현 농축수산물 중 방사능 기준치(세슘 100 Bq/Kg 이하)를 초과한 농축수산물 건수가 무려 1,849건에 달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우리나라 식약처는 후쿠시마현 인근 14현 농산물에 대해 각 1~2 품목 총 27개 품목에 한해서만 수입을 금지하고 있는 상황이다.
김 의원은 “느슨한 농산물 수입제한 규정으로 인해 후쿠시마 인근 14개현에서 생산된 농산물을 주원료로 한 가공식품들이 국내 유명 식품 유통업체 등을 통해 무방비 상태로 팔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후쿠시마현 매실은 수입금지되고 군마현 매실은 수입이 허용되는 규정으로 인해 유명 식품 유통업체에서 방사능 위험 식품들이 무방비로 팔리고 있지만 식품 안전을 책임진 식약처가 방사능 위험 농산물 수입금지에 대한 뚜렷한 기준조차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일본 후쿠시마 인근에서 만들어지는 가공식품에 대해 식약처에 가공식품의 주원료의 생산 지역이 어디인지 문의했지만 식약처는 주원료 생산지역을 전혀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다”며 “이처럼 가공식품 주원료의 생산지역이 어디인지를 전혀 파악하지 않은 채 가공식품의 방사능 검출만으로 수입을 금지하는 것은 ‘후쿠시마 인근 수산물은 수입할 수 없지만, 수산물 통조림은 수입할 수 있다’는 것으로 식약처의 전형적인 탁상행정을 보여주는 격”이라고 질타했다. /서울=강영희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