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용청사, 민원인 주차가 우선이다
공용청사, 민원인 주차가 우선이다
  • 새전북 신문
  • 승인 2019.10.10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원인보다 공무원 위주의 주차대책
비업무용 차량의 주차는 제한 해야”

도내 시군청과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주민들에게 제공되는 주차보장시간이 천차만별이라는 통계다. 주차시설에 따라 보장시간이 다른 게 현실이지만 기본적인 주차서비스가 열악해 주민불만이 많다. 간단한 민원처리를 위해 행정 청사를 찾아 주차할곳을 찾지 못해 불편을 겪는 일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지자체마다 행정서비스 제고를 외치지만 정작 기본적인 편익이 외면당하고 있는 셈이다. 당장 주차면수를 늘릴 수 없다면 뭔가 대안을 찾아야 하는 이유다.
국정감사 자료를 보면 도내 지자체에서 도민 1인에게 1년간 평균적으로 제공된 주차보장시간은 27.8시간에 이른다고 한다. 주차보장시간은 민원인이 이용하는 행정청사에 주차가 가능한 시간을 이른다.

시군청과 각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의 주차면수는 천차만별로, 이로 인한 주차 할당시간은 짧게는 0.4시간에서 길게는 33시간까지다. 읍면동 역시 짧게는 0.5시간에서 94시간까지 큰 편차를 보이고 있다.
전북도청사는 주차면당 인구수는 1,400명으로 주차면당 도민에게 할당된 시간은 1.4시간(85분)으로 조사됐다. 시군청사는 주차면에 따라 역시 허용시간이 천차만별이다.
포화상태에 이른 자동차 보유대수에 비해 주자시설이 부족한 것은 오랜 전부터 빚어온 현상이다. 그렇다고 주파면수를 당장 늘리는 것도 쉽지 않은 일이다. 하지만 행정청사의 주차부족현상은 민원인보다 공무원 위주의 주차대책 탓이 크다.
전주시청사 주차장은 법정 의무 대수인 117면보다 20면 많은 137면을 보유 중이다. 하지만 업무용 차량과 직원 주차 비율이 높아 정작 민원인 주차는 극히 제한되고 있다고 한다.
이마저 시의회 개회일에는 차를 댈 곳을 찾지 못한 민원인은 청사 밖 도로에 불법 주‧정차를 하고 있다는 거다. 전주시 뿐 아니라 도내 대다수 공용청사가 마찬가지다. 주차여유가 있는 곳이라면 몰라도 비업무용 차량의 주차를 제한하는 게 옳다. 사소한 일로 여길지 모르지만 가장 기본적인 주민서비스다.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