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호관찰기간 중 필로폰 투약 40대 마약사범 구인
보호관찰기간 중 필로폰 투약 40대 마약사범 구인
  • 공현철 기자
  • 승인 2019.10.10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호관찰기간 중에 필로폰을 투약한 40대 마약사범이 적발됐다.
전주보호관찰소는 A씨(46)를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 및 보호관찰등에관한법률위반 혐의로 긴급 구인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마약을 투약한 상태에서 여성을 납치해 성폭행한 혐의로 징역 6년을 선고받고 지난 2014년 출소했다.
출소 후 전자발찌를 착용한 상태에서 보호관찰을 받아오던 A씨는 지난 2017년 필로폰을 투약해 징역 2년과 함께 치료감호를 선고받았다. 올해 5월 치료감호 수용이 가종료돼 보호관찰을 받아왔다.
하지만 A씨는 지난 2일 새벽 또 다시 필로폰을 투약했다가 전주보호관찰소 신속대응팀에 적발됐다.
당시 보호관찰관은 아무런 이야기도 없이 집 밖으로 외출한 A씨의 행동을 수상히 여겨 신병확보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발견 당시 A씨는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하고 횡설수설 하는 등 약에 취한 상태였다.
마약검사 결과 필로폰 양성반응이 나왔고, 전주보호관찰소는 치료감호심의위원회에 A씨의 치료감호 가종료 취소를 신청했다.
김양곤 소장은 “앞으로도 야간 범죄 취약시간 대에 적극적인 현장 확인을 통하여 성범죄가 없는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현철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