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운천 “수협 1/3 이상이 1억 이상 고액 연봉”
정운천 “수협 1/3 이상이 1억 이상 고액 연봉”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9.10.10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정운천(바른미래당 전주시을) 의원이 임직원 가운데 1/3이 1억원 이상 고액 연봉자인 수협의 운영 실태를 강력히 비난했다.
정 의원은 10일 열린 국정감사에서 “수협은 FTA로 인한 수산업계의 어려움이나 공적자금 상환보다 임직원 연봉을 인상시키는데 혈안이 돼 있다”며 “누구를 위한 협동조합이냐”고 따져물었다.

정운천 의원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어가 인구는 14만 7천여 명에서 11만 6천여 명으로 하락했지만, 동기간 수협의 1억 이상 고액 연봉직원은 207명에서 850명으로 4배 증가했다.
수협중앙회는 전체 직원 1,289명 중 220명이 고액 연봉을 받고 있으며, 수협은행은 1,869명 중 630명, 즉 1/3이상이 고액 연봉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수협은 ′97년 IMF 금융위기로 공적자금 1조 1,581억이 무이자로 투입됐다. 현재까지 총 2,547억 원을 상환했으며, 아직 9,034억 원이 남아있다. 정운천 의원은 “공적자금 상환이라는 부담으로 농어촌 상생협력기금 출연이 어렵다던 수협이 내부적으로는 고액 연봉자를 꾸준히 증가시켜왔다”며 “자유무역협정으로 어려움을 겪는 어민보다 결국 내부 직원의 연봉 상향이 더 중요한 것이냐”고 지적했다.
아울러 “자유무역협정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어민을 위해 조성하는 농어촌상생협력기금에 수협 차원에서의 출연은 고사하고, 지난해 수협 임원들 중 단 한 명도 기금에 출연한 실적이 없다”며 “직원들의 연봉과 복지도 중요하지만, 어업인을 먼저 생각하는 수협이 되기를 바란다”고 일갈했다. /서울=강영희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