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고창서 치유형 농촌관광 프로그램 개발
농진청, 고창서 치유형 농촌관광 프로그램 개발
  • 안병철 기자
  • 승인 2019.10.10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군은 최근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치유형 농촌관광 프로그램’ 현장 모델 적용을 고창에서 진행된다고 밝혔다.
이는 흙을 만지고, 건강한 음식을 먹고. 농촌관광을 통해 몸과 마음을 치유하고 여가활동을 할 수 있는 체험프로그램이다.

‘치유형 농촌관광’은 마을의 자연환경과 농특산물 등 지역 특색의 농촌다움을 기반으로 하며 마을숲 체험을 비롯해 심신 다스림 프로그램, 농촌 향기 흡수 프로그램, 치유 텃밭정원, 자연의 선물·약선요리, 힐링 담근초, 농촌에서의 간식·힐링 꽃차 체험 등이 있다.
현장시연회는 운곡습지와 인근마을인 용계마을, 호암마을에서 오는 15~16일과 22일 3회에 걸쳐 열릴 예정이다.
여기에는 감정노동자와 경찰·소방관 등 직업적 긴장도가 높은 사람 등 치유가 필요한 고창군 지역주민들이 대상자로 참여한다.
군과 농진청은 프로그램 유형별로 스트레스 지수 변동 등 치유효과를 객관적 데이터를 통해 증명해 낼 계획이며 프로그램 참여자와 현장전문가를 대상으로 현장 활용성에 대한 의견을 듣고 연구결과의 완성도를 높여나갈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김미희 농촌환경자원과장은“앞으로도 국민이 선호하는 치유형 농촌관광마을 조성과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하기 위한 농촌관광 연구를 활성화하고 시범 적용을 확대할 계획이다”며 “농촌이 현대인의 심신을 치유하는 공간으로 사랑받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형진 팀장은“도시민과 농어촌이 상생하는 힐링도시로 자리매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고창=안병철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