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 서해 훼리호 사고 위령제
부안군, 서해 훼리호 사고 위령제
  • 고병하 기자
  • 승인 2019.10.10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청은 10일 위도위령탑에서 ‘제26주기 서해훼리호 사고 위령제’를 지냈다고 밝혔다.
서해훼리호 침몰사고는 지난 1993년 10월10일 오전 9시30분 승객을 태운 서해훼리호가 위도 파장금항에서 격포항으로 이동 중 파고를 이기지 못하고 회항하다 침몰해 탑승객 292명이 목숨을 잃은 사고다.

군은 이를 추모하기 위해 1995년 위령탑을 건립, 매년 10월10일 위도위령탑보존회와 유가족을 위로하며 위령제를 지내오고 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모두에게 상처로 남을 대형 참사가 부안에서 다시 반복되지 않도록 안전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부안=고병하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