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례시 지정하려면 전주도 포함해야”
“특례시 지정하려면 전주도 포함해야”
  • 정성학 기자
  • 승인 2019.10.13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 지사 국감장서 전주시측 주장 지지성 공식입장 첫 표명
“특례시는 균형발전 차원서 다뤄야…인구 수 기준은 잘못”

<속보>송하진 도지사는 특례시 지정 기준은 인구 수가 아니라 균형발전이 돼야한다고 말했다.
그동안 침묵해온 송 지사가 내놓은 첫 공식 입장이자 전주시측 주장에 동의하는 것이라 눈길이다.

<본지 10월11일자 1면, 2면 보도>
송 지사는 지난 11일 전북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장에 출석해 이 같은 입장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 김한정(경기 남양주을), 자유한국당 이채익(울산 남구갑) 등 여야 의원들이 전북도의 입장이 뭔지 묻자 내놓은 답변이다.
송 지사는 “인구만 많다고 특례시를 지정한다면 균형발전 논리에 맞지 않는다고 본다”며 “인구 100만 이상 도시를 특례시로 지정하려는 (정부) 논리는 재검토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당초 계획대로) 특례시를 지정해야 한다면 전주시도 반드시 해줘야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무주군과 장수군 등 동부권 5개 군이 연대해 추진중인 특례군 지정운동도 언급한 채 “오죽하면 소도시들도 특례군을 지정해달라고 요구하고 나섰겠냐. 이참에 특례군 지정도 함께 검토해야 한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한편, 송 지사는 전주시측의 특례시 지정운동과 관련해 그동안 이 문제에 침묵해온 이유도 털어놨다.
그는 “그동안 (전주시 특례시 지정에) 반대의사를 표명한 일이 한 번도 없었다. 그러나 도지사로 전북의 거점도시인 전주시의 발전도 기대하지만 나머지 13개 시·군의 발전도 고민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나 여야가 발의한 법안대로라면 도내 지자체 몫의 국비가 전주시에 집중될 수밖에 없을 것이란 다른 시·군들의 우려가 크다는 의미로 해석된다./정성학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