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디수첩, '프로듀스x101' 취재에 난항…"무서워요" 폭로 꺼렸던 까닭은?
피디수첩, '프로듀스x101' 취재에 난항…"무서워요" 폭로 꺼렸던 까닭은?
  • 이시현 기자
  • 승인 2019.10.16 0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Mnet
사진 = Mnet

15일 방송된 CJ ENM의 프로듀스x101 '가짜 오디션' 논란과 관련해 MBC '피디수첩'측은 16일 이와 관련한 비하인드 스토리 영상을 유튜브에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는 PD수첩 김정민 PD가 "처음에 아이템 착수할 때부터 많은 사람들이 이거 쉽지 않다, 이거 아무도 얘기하지 않을 텐데 라는 말을 상당히 많이 했다"며 "실제로 취재 초반 상당한 기간 동안은 되는 게 없었다"고 털어놨다.

먼저 방송된 본방송분에서도 '프로듀스x101'의 한 출연자는 "프로그램 계약서에 비밀유지에 대한 내용이 적혀있었다"며 "무서워요. 진짜 무서워요. 말 한마디 그 한마디"라고 조심스러운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곧 "여기서 눈 밖에 나면 아웃"이라며 "그러니까 누가 이야길 하겠나"라고 밝혔다.

아울러 영상에서 조철영 PD는 "내가 좋아하는 출연자가 조작 때문에 데뷔를 못했다고 해도 그걸 지적하고 문제 제기를 하는 순간 같이 동고동락해서 뽑힌 친구들의 정당성을 훼손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하며 안타까움을 전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