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만나러 갑니다, 북한에서 생존을 위해 고군분투했던 사람들의 사연
이제 만나러 갑니다, 북한에서 생존을 위해 고군분투했던 사람들의 사연
  • 최선은 기자
  • 승인 2019.10.20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
사진=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

 

20일 방송되는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이하 ‘이만갑’)에서는 배우 최민용이 출연자들의 사연을 듣고 스튜디오에서 오열한다.

이날 ‘이만갑’에서는 북한에서 생존을 위해 고군분투했던 사람들의 사연이 소개된다. 먼저 북한에서 어린 나이에 ‘꽃제비’가 된 탈북민이 나와 직접 겪은 실상에 대해 이야기한다. ‘꽃제비’란 북한에서 집 없이 떠돌며 구걸하는 사람들을 말하는데, 이 탈북민은 태어나서 제대로 된 음식을 먹어본 적이 손에 꼽을 정도였다고 전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또한 북한에서 9살부터 각종 장사를 했던 또 다른 탈북민의 사연도 이어진다. 어린 나이에 장사에 뛰어들어 몸을 혹사시킬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공개되자 스튜디오는 눈물바다가 되었다는데, 그 이유를 방송에서 밝힐 예정이다.

한편, 탈북민들의 처절한 생존기에 스튜디오에선 눈물이 끊이지 않았다는데, 두 딸의 아빠인 MC 남희석은 어린 나이에 갖은 고생을 한 탈북민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녹화 내내 눈시울을 붉혔다고 한다. 특히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배우 최민용은 감정이 북받친 나머지 녹화 도중 오열을 해 출연자들을 가슴 아프게 했다는 후문이다. 최민용을 울린 탈북민들의 슬픈 사연은 본 방송에서 만나볼 수 있다.

눈물 없이 들을 수 없는 탈북민의 생존기는 20일(일) 밤 11시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