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우호교류도시 중국 조장시와 청소년 홈스테이
고창군, 우호교류도시 중국 조장시와 청소년 홈스테이
  • 안병철 기자
  • 승인 2019.11.04 17:2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군 청소년들이 중국 조장시를 찾아 세계를 보는 안목을 넓히고 글로벌 리더십을 키우는 홈스테이에 나섰다.
군은 지난달 31일부터 5일간 관내 중학생 20명과 인솔교사 2명, 군 대외협력 담당 공무원 등으로 구성된 교류 방문단이 중국 조장시에서 홈스테이를 진행 했다.

이는 군이 주관해 진행된 청소년 해외 홈스테이로써 이번이 처음이며 홈스테이 참가 학생은 관내 중학교별 인원을 배정하고 해당 학교장 추천을 받아 최종 선정됐다.
홈스테이 첫날인 지난 1일에는 중국 조장시 시정부 행정서비스센터 견학과 조장대학교 투어, 청소년 교류 개회식이 진행됐다. 개회식에는 양 지역 청소년과 교사 5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순비 조장실험학교 교장 환영사, 방문단 대표 답사, 선물교환, 중국문화 체험 수업(서예, 그림, 전통악기 등)등으로 이뤄졌다.
고창 학생들은 중국 파트너 가정에 머물면서 식사와 숙박 등 가정생활을 경험하는 소중한 시간을 가졌다. 이후 조장시 세계문화유산 태아장 운하고성 견학 후 제녕시로 이동해 공자유적지와 공자박물관 등을 탐방했다.
유기상 군수는“글로벌 시대에 국제 교류 홈스테이를 통해 서로의 언어 및 문화를 체험하는 경험은 청소년들이 글로벌 인재로 성장하는데 있어 초석을 다지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고 밝혔다.
내년 여름방학 때는 이번 홈스테이에 참여한 고창군 학생 가정에 중국 청소년 20명을 초청해 ‘제2회 청소년 홈스테이’가 진행될 계획이다.
군과 중국 조장시는 2003년 양국 자치단체 간 우호교류 협의서 체결 후 대표축제 상호방문·산업·경제·교육·관광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특히 지난 5월 양 도시는 우호교류협력 강화에 관한 협약서를 체결하고, 10월에는 조장시 대표단이 고창군을 내방해 모양성제를 축하하고 산업시찰과 주요 관광명소를 둘러봤다.
이와 함께 이들은 지난달 15일에도 5일간 군 대표단이 산동성 우호도시대회 4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하고 우수 농특산품 홍보·판촉전으로 수출시장 개척에 나서는 등 어느 때보다 활발한 국제 교류 협력사업을 펼쳐가고 있다. /고창=안병철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19-11-07 16:31:54
브라만교의 창조주에 대항해 일어난 인도 변방 네팔지역의 항거자 Monkey 부처는 발상지 인도에서도 배척받고,약소국 동남아 국교로 되거나 동아시아 여러나라에서 외래 포교종교로 하층신앙으로 배격받으며 오늘에 이름.

윤진한 2019-11-07 16:31:15
공자님의 공식 지위는 문선왕(文宣王). 그리고 선성(先聖). 요.순.우.탕.문.무.주공과 같은 성인임금 반열이심. 아버지는 은나라왕족의 후손 무인집안, 어머니도 무인집안 출신. 나이차가 많이나서 결혼. 그 당시 동아시아 최고 문명국이자 강대국인 주나라의 왕족.귀족.무인들의 일부다처제 제도에서 태어나신것으로 여겨짐. 공자님은 춘추전국시대 여러나라 왕들과 지식인들을 감복시켜 많은 제자를 배출하시고, 공자님의 유가는 제자백가중에서 한나라 국교가 되어, 선사(先師)로 숭배받으시다 나중에 문선왕으로 추증되심. 한나라시대 국교인 유교는 동아시아 지역에서 세계종교가 되어 오늘에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