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 생강농업 `국가 농업유산'
완주 생강농업 `국가 농업유산'
  • 정성학 기자
  • 승인 2019.11.13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 생강굴 저장법 보전 필요

완주 봉동지역 특산품인 생강 농업이 ‘국가중요 농업유산’으로 지정됐다.
전북도는 농림축산식품부가 농업유산지정자문위원회를 열어 ‘완주생강 전통농업시스템’을 농업유산으로 지정했다고 13일 밝혔다.

농업유산은 농어촌에 산재한 유무형 문화자산 중 후대에 전승할만한 가치가 매우 큰 것을 지정해 국가 차원에서 보전 관리하는 것을 말한다. 완주 봉동은 국내 생강 주산지인데다 옛부터 생강굴이란 독특한 생강 저장법을 전승해온 점 등이 높게 평가됐다.
현재 생강 재배농은 모두 466농가, 생강굴은 865개에 달한다. 이중 59%(508개)는 주택 구들장 밑에 생강굴을 만들어 아궁이 열로 온도와 습도를 조절하는 온돌식 토굴이다. 
이로써 도내 농업유산은 부안 양잠농업에 이어 2개로 늘었다. 전국적으론 12번째가 됐다./정성학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