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장점마을' 친환경마을로 조성
익산시, `장점마을' 친환경마을로 조성
  • 고운영 기자
  • 승인 2019.11.14 2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환경부 최종 결과발표에 따른 후속 대책 추진
비료공장 내 폐기물 우선 처리, 부지매입 활용방안 마련
장점마을 계기 환경 인식 고취, 친환경시범마을 우선 조성

익산시가 함라면 장점마을에 대한 사후관리와 친환경마을 조성을 통해 사태 해결에 나선다.

익산시는 14일 국가무형문화재 통합문화전수관에서 장점마을 주민들을 대상으로 열린 역학조사 최종 발표 결과에 따라 총 2억1400만원을 투입해 장점마을 환경오염 실태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실태조사와 함께 정화작업을 통해 청정마을을 되찾고 주민들의 의료지원도 병행한다.

특히 장점마을 내 침적먼지 제거, 농배수로 준설, 주거환경 정화작업 등 생활환경 개선작업을 전개한다.

또 관련 질환 모니터링, 우울감 등 심리적 불안감을 느끼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상담치료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기존 비료공장 부지 내 매립된 폐기물도 신속히 처리할 방침이다.

익산시는 지난 8월 실시한 폐기물 전수조사 결과 일반폐기물로 판정된 1444㎥를 처리하기 위한 예산으로 1억8000만원을 편성했다.

이를 토대로 빠른 시일 내 폐기물 처리 업체를 선정한 후 해당 비료공장 내 폐기물을 굴착·처리해 정화작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해당 비료공장 부지매입과 함께 활용방안 마련에도 속도를 높인다.

시는 비료공장 부지를 매입해 친환경 공간을 조성한다.

시는 해당 비료공장의 부지를 매입했고 주민 의견을 반영한 부지활용방안을 강구할 방침이다.

또 ‘환경친화도시 만들기’ 일환으로 장점마을을 친환경 시범마을로 조성한다.

주민협의를 거쳐 마을주변 청소, 마을경관 개선, 주민동아리 활동 등 생생마을만들기 사업을 추진한다.

파손된 마을도로에 아스콘덧씌우기, 친환경 농산물 생산 지원, 농산물파쇄기 지원과 함께 관리인을 두고 지속적으로 유지 관리해 친환경마을로 탈바꿈 시킬 계획이다.

익산시 관계자는 “장점마을 환경오염 사태를 지켜보며 시민들이 느낀 분노와 걱정을 이해하고, 친환경공간으로서 탈바꿈 될 새로운 장점마을을 기대해달라”며 “환경친화도시를 선포함과 동시에 장점마을을 통해 배운 교훈을 토대로 환경 인식 고취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익산=고운영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