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2월22일12시32분( Saturday ) Sing up Log in
IMG-LOGO

사람들의 마음을 읽지 못한다면 한국형 트럼프가 나올 수 있다







 



'엘리트가 버린 사람들(저자 데이비드 굿하트, 출판사 원더박스)'은 '평범한 사람들의 마음을 읽지 못한다면 한국형 트럼프가 나올 수 있다'고 주장한다. 

영국의 브렉시트 투표 결과와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 당선이라는 2016년에 있었던 두 사건을 두고 많은 이들이 유권자의 다수가 시대에 뒤떨어진 선택을 했다며 당혹해했다. 그리고 이런 선택을 한 지지자들에게 ‘시대에 뒤떨어진 못 배운 이들’ 심지어 ‘인종주의자’라는 비난과 조롱을 퍼붓기도 했다. 이들의 지지를 얻는 정치 세력은 손쉽게 ‘극우 정당’이나 부정적 의미에서 ‘포퓰리즘 정당’으로 표현되기도 했다.

하지만 그렇게만 보아서는 안 된다는 게 이 책의 주장이다. 오랫동안 중도 좌파 성향의 언론인으로 활약해 온 저자는 이런 현상이 엘리트 중심의 정치 영역에서 소외되어 왔던 평범한 사람들의 목소리가 분출되기 시작한 것이라고 주장한다. 

그리고 ‘섬웨어(지역에 기반한 중하층 노동자)’라 불리는 이들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면 (나아가 이들에게 제대로 된 목소리를 부여하지 못하면) 사회가 더 큰 혼란에 빠지고 말 것이라고 경고한다.

저자는 현재 영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혼란의 배경에는 과거 ‘좌파’로 묶여 있던 ‘대졸 중산층 좌파(애니웨어)’와 ‘노동 계층 좌파(섬웨어)’의 분화가 자리잡고 있다고 본다. 이들의 이해관계가 점점 대립하여, 이주나 시민 우선주의, 대학 교육 예산 등의 쟁점에서 견해차가 커졌고, 기존 중도 좌파 정당은 ‘대졸 중산층 좌파’ 중심으로 돌아가다 보니 ‘노동 계층 좌파’의 목소리를 대변할 창구가 사라졌으며, 이것이 포퓰리즘 형태로 드러나고 있다는 것이다.

    /이종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