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어나길 잘했어' 전북서 크랭크인
`태어나길 잘했어' 전북서 크랭크인
  • 이종근 기자
  • 승인 2019.12.02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편독립영화 `태어나길 잘했어' 제작 확정, 배우 강진아 주연

전북 지역 영화인들이 주축이 된 장편독립영화 <태어나길 잘했어>의 제작이 확정, 촬영에 들어간다.
전주영상위원회의 2019 전주 장편영화 제작지원작으로 선정된 <태어나길 잘했어>는 10여년간 지역 영화감독으로 입지를 다져온 최진영 감독의 장편영화 데뷔작으로, 영화 <한강에게>(감독 박근영)에서 보여준 섬세한 연기로 충무로의 주목을 받고 있는 배우 강진아가 주연으로 캐스팅됐다.

이는 세상에 마음을 열지 못한 채 살아가는 주인공 ‘춘희’가 세상을 향해 다시 나아가는 이야기를 기존 독립영화에서 볼 수 없었던 독특한 미장센과 유머로 그려낸 유쾌한 판타지 영화이다.
주연배우 강진아 외에 독립영화에서 많은 팬층을 보유한 배우 홍상표, 황미영, 임호준 등이 캐스팅을 확정지으며 그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연출을 맡은 최진영 감독은 단편영화 <반차>(2017), <뼈>(2017), <연희동>(2018) 등 다수의 영화에서 평범한 사람들의 일상을 창의적이고 독특한 시선으로 그려냄으로써 그만의 확고한 작품세계를 구축했다는 평을 받았다.
3년간의 기획개발 과정을 거쳐 제작을 준비한 최진영 감독은 “지역의 스태프와 배우들이 함께 참여하고, 전북에서 모든 촬영이 진행되는 지역 영화로서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태어나길 잘했어>를 통해 지역 영화 제작이 보다 안정된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태어나길 잘했어>는 2일 크랭크인을 했으며, 2020년 하반기 국내 공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종근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