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대 최동현 교수, 목정문화상 문학부문 수상
군산대 최동현 교수, 목정문화상 문학부문 수상
  • 백용규 기자
  • 승인 2019.12.10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최동현(사진) 교수가 '제27회 목정문화상 문학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
목정문화상은 고 목정(牧汀) 김광수 선생이 사재를 출연해 설립한 목정문화재단에서 전북지역의 향토문화 진흥을 위해 공헌한 문화예술인 또는 단체를 대상으로 시상하는 상이다.

이 상은 지난 1993년부터 매년 문학·미술·음악 3개 부문에 걸쳐 현재까지 총 78명(단체 포함)에게 시상했다.
최동현 교수는 1985년 ‘남민시’ 동인지 ‘들 건너 사람들’에 시 발표로 등단했다. 이후 판소리 연구에 전념해 “판소리란 무엇인가” 등 60여 권의 저서를 펴냈다.
또한, 지난해에는 시집 ‘바람만 스쳐도 아픈 그대여’와 ‘최동현 문선’을 출간하는 등 창작·연구 활동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최 교수는 군산대학교에서 1992년부터 27년간 근무를 끝으로 내년 2월 정년퇴직을 앞두고 있다.
한편, 최동현 교수는 전북작가회의 회장과 전북민예총 초대회장, 판소리학회 회장, 전라북도문화재위원회 위원, 전주세계소리축제조직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며 지역사회의 문화 발전에 공헌해왔다. /군산=백용규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