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9월28일18시13분( Monday ) Sing up Log in
IMG-LOGO

전북인력개발원 휴원 방침 철회는 잘한 일

“2년간 도비 10억, 시비 10억 등 20억원 지원 전문기술인력 양성과 공급에 긍정적인 영향”

군산에 있는 전북인력개발원의 휴원 방침이 철회됐다.

대한상공회의소는 현대중 군산조선소 가동중단과 한국GM 군산공장 폐쇄로 청소년 기능인력 양성사업 참여 인력을 확보하지 못하면서 연간 10억여 원의 적자를 보고 있다는 판단에 따라 휴원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지역경제가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과 한국GM 군산공장의 폐쇄로 초토화된 상황에서 전북인력개발원이 급감한 훈련수입과 운용률 저하를 이유로 휴원을 한다면 가뜩이나 나락으로 떨어진 지역경제를 벼랑끝으로 내모는 꼴이다고 주장했었다.

최근 들어 전북도는 군산시, 대한상공회의소와 전북인력개발원 존치를 위해 긴밀하게 협의, 2년간 도비 10억, 시비 10억 등 20억원 지원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1997년 군산 소룡동에 문을 연 전북인력개발원은 지난 23년동안 8,700여명의 숙련된 전문 기술인을 양성하고 3만6,000여 명에 달하는 재직자 교육 훈련을 담당해오면서 전북의 기능인력 육성에 큰 역할을 해왔다. 다만, 휴원에 결정적 문제가 됐던 훈련사업에 필요한 인력수급 부분과 양성 교육과정 개설 등에 대해서는 군산시가 지원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한국GM 군산공장 및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폐쇄로 고용·산업위기지역으로 지정되는 등 지역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지역 인력을 배출하는 전문기관마저 문을 닫는다는 논란은 일단락됐다.

그동안 군산시와 군산시의회, 군산상공회의소 등은 지역경제를 회복하기 위해 신산업에 필요한 인력을 양성하고 공급할 수 있는 전북인력개발원의 존치가 필요하다며 대한상공회의소에 의견을 전달했다. 특히 훈련 대상 다변화 및 중소기업 재직자 교육을 비롯한 신재생에너지 및 미래산업 분야로 훈련과정을 전환해 신규 일자리 등 미래 수요를 고려한 활로를 모색해야 한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전북인력개발원 존치 방침에 지역사회가 반색하고 있다. “전북인력개발원의 앞으로가 중요해졌다. 인력 양성 및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다 할 수 있도록 모두가 적극 협력할 때”라고 일제히 환영을 뜻을 밝혔다.

현재 인력개발원은 전문 기술인 양성과 재직자에 대한 직무능력 향상 훈련 등을 맡는 기관으로, 대한상의가 정부 위탁을 받아 군산을 비롯한 전국 8개 지역에서 운영하고 있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기업 유치와 신산업 육성을 위해서는 인력개발원이 필요하다. 인력 양성 및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다 할 수 있도록 모두가 적극 협력할 때가 바로 지금이 아니던가. 향후 활성화 방안이 시급해진 만큼 신재생에너지와 대체인증부품·전기차 등 신산업에 필요한 인력을 양성하고 취업과 연계하는 방안을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