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전 대변인, 출마자격 논란 예고
김의겸 전 대변인, 출마자격 논란 예고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9.12.10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당규상 예비후보 신청 자격 권리당원으로 못박아
김 전 대변인 등록 위해선 최고위 및 시도당 상무위 의결 필요해

더불어민주당 21대 총선 지역구 예비후보 등록 희망자 모집을 통해 후보자 검증에 나선 가운데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에 대한 출마 자격 논란이 불거질 조짐이다.
결론부터 말하면 최근 입당서류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진 김 전 대변인은 민주당 당규상 피선거권이 없는 상태이기 때문이다.

민주당이 마련한 특별당규 제 21대 국회의원선거후보자 선출규정은 제 9조 1항을 통해 ‘공직선거법, 당헌 또는 윤리규범에 위반되지 아니하여야 하며 신청일 현재 당적을 보유하고 당비를 납부한 권리당원에 한해 피선거권이 있다’고 밝히고 있다.
김의겸 전 대변인의 정치적 상황 등을 고려하면 그는 중앙당의 의지에 따라 후보 자격 여부가 갈릴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인재영입위원회를 통해 영입했거나 최고위원회 또는 시도당 상무위원회가 의결한 인사는 심사 대상에 포함하지 않는다고 당규 제 10호를 통해 명시하고 있다.
쉽게 말해 김 전 대변인의 경우 경선 후보 자격을 얻기 위해선 최고위원회 및 시도당 상무위원회의 의결이 필요하다.
그러나 이 같은 조항에도 불구하고 정치권은 경선 2개월여전 입당, 권리당원이 아님에도 중앙당의 배려(?)에 따라 후보 자격을 얻게 된다는 점에서 특혜 시비를 제기하고 있다.
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가 현역 의원까지 예외 없다는 뜻을 밝히며 총 3단계로 나눠 촘촘히 진행하겠다던 검증 의지와도 역행된다는 지적 목소리도 높다.
민주당 소속의 한 인사는 “특정 후보의 유불리를 떠나 권리당원 자격은 필수 요건인데 청와대에서 요직을 지냈다는 이유로 무마해준다는 것은 공정한 룰이 아니다”며 “한국당 등 야권에 공격의 빌미를 자꾸 제공하는 것 같아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서울=강영희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