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9월28일18시13분( Monday ) Sing up Log in
IMG-LOGO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면적, 보험수령액 사상 최대

가입농가 전년 대비 35.5% 증, 보험수령액 전년대비 216% 증가

전라북도의 올해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률과 보험 수령액이 사상 최대 규모로 집계됐다.

10일 전북도에 따르면 2019년 가입농가는 4만5,597호로 지난해 3만3,637호대비 35.5%, 가입면적은 7만5,720ha 전년 6만2,024ha 대비 22% 증가했다. 이는 재해보험 도입(2001년) 이후로 사상 최대 가입 실적으로 가입면적과 농가수가 가장 높았던 2016년(6만7,444ha) 및 2018년(3만4,540호)보다 높은 것이다.

농가들의 호응 속에 보험 덕도 톡톡히 봤다. 특히 올해는 유난히 서리피해, 잦은 호우 및 태풍 등으로 인한 자연재해가 많아 3만 8,427호, 가입농가 대비 84%가 945억원의 보험금을 지급 받을 수 있게 되됐다.

지난해 재해보험 수령가구는 7,950호, 가입농가 대비 23%에 그쳤고 수령액 역시 437억원에 그쳤다.

실제 올해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김제시에서 배를 경작하는 조 모씨는 보험료 2,225만원 중에서 농가 부담액 445만원을 내고 재해보험에 가입, 부담한 보험료의 약 24배인 1억 856만원의 보험금을 지급받았다.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대상은 농업경영체 등록을 한 농업인 및 농업법인이며, 가입을 희망할 경우 신분증을 지참하여 도내 지역 농협 또는 품목농협을 방문하여 직원의 안내에 따라 가입 서류를 작성하면 된다.

가입 시 재해보험료는 국비 50%, 지방비 30%로 보험료의 80%를 지원, 농가는 20%만 부담하면 된다. 전북도 관계자는 “예기치 못한 재해가 발생함에 따라 피해 입은 농가가 많았으며, 농가 경영안정을 위해 재해보험의 중요성이 더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