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9월24일23시27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정부일자리 지원 정책 효과'… 전북 고용률 올라

취업자수 1만명 이상 증가, 비임금근로자수도 늘어 고용 질 악화는 여전… 현실적인 대책마련 시급

전북지역 고용률이 정부의 일자리 지원 정책 등의 영향에 힘입어 전년동월대비 크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여전히 고용의 질 악화는 개선되지 않고 있는데 다 정부의 정책도 언제 바뀔지 몰라 현실적인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11일 호남지방통계청 전주사무소가 발표한 ‘2019년 11월 전라북도 고용동향’에 따르면 11월 고용률은 60.4%로 전년동월대비 1.1%포인트 상승했다.

성별로는 남자가 69.4%로 전년동월대비 0.4%포인트 여자는 51.7%로 1.7%포인트 각각 올랐다.

취업자도 크게 증가했다.

취업자는 94만 2,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만 3,000명(1.4%) 늘었다.

산업별로는 농림어업 1만명(5.8%), 전기·운수·통신·금융업 4,000명(4.8%), 도소매·숙박음식점업 5,000명(3.4%) 등은 전년동월에 비해 증가한 반면, 건설업 4,000명(-4.3%), 제조업 2,000명(-1.4%),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 2,000명(-0.5%) 등은 감소했다.

직업별로는 기능·기계조작 및 조립·단순노무종사자 1만 8,000명(5.8%), 농림어업숙련자 1만명(6.3%) 등은 전년동월대비 늘었으나 관리자·전문가 4,000명(-2.4%), 서비스·판매종사자 1,000명(-0.6%) 등은 줄었다.

문제는 비임금근로자수가 크게 증가했다는 점이다.

비임금근로자수는 33만 1,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만 3,000명 증가, 이 가운데 자영업자가 1만 4,000명(5.8%) 늘었고 무급가족종사자는 1,000명(-1.3%) 줄어드는 데 그쳤다.

임금근로자는 61만 1,000명으로 전년동월과 동일, 이 중 상용근로자는 1만 5,000명(3.8%) 증가했으나 일용근로자는 1만 4,000명(-18.9%), 임시근로자는 1,000명(-0.5%) 감소했다.

일자리를 찾지 못하거나 직장을 퇴직 또는 퇴사자들이 재취업 등으로 연결되지 못하면서 개인사업를 개·창업하는 근로자가 늘면서 자영업사수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상용근로자 증가는 보건, 음식, 병원, 인력공급업(청소, 경비) 등의 일용근로자 및 임시근로자를 전환했기 때문이다.

취업시간대별 취업자는 36시간 미만 취업자는 전년동월대비 1만 5,000명(7.6%) 증가한 20만 9,000명을 보인 반면 36시간 이상 취업자는 3,000명(-0.4%) 감소한 72만 7,000명을 나타냈다.

정부의 일자리 정책으로 인한 노인일자리 증가와 농림업, 로컬푸드 활성화, 귀농귀촌, 운수업 등의 일자리가 증가하면서 고용률 등의 상승했다는 게 통계청 관계자의 설명이다.

그러나 전북지역은 20~30대의 젊은층이 일자리 부족 등으로 고향을 떠나고 있어 떠나는 인구를 붙잡기 위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

전북대학교 재학중인 4학년 김민희(23씨)씨는 “전북에서 태어나 전북에서 살고 싶은 마음에 취업자리를 구해보고 있지마 마땅히 이력서를 제출할 곳도 없다”며 “기껏해야 공무원이나 해야 전북에서 먹고 살 수 있을 정도다. 타 지역 친구들은 전라북도에 공무원 밖에 없는 줄 았다”고 행정의 무능력을 꼬집었다./김종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