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관광지 무료 와이파이 `빵빵'
도내 관광지 무료 와이파이 `빵빵'
  • 박상래 기자
  • 승인 2019.12.11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객리단길 등 41곳에서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 시작
스마트 관광생태계 조성으로 지역관광 활성화 기대

도내 주요 관광지 41곳에서 무료 와이파이를 사용할 수 있도록 무선 인터넷 설비를 구축하는 ‘2019년 관광지 무료 와이파이 구축지원사업’이 완료됐다.
11일 전북도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한국관광공사) 주관의 공모사업으로서지역 관광지의 관광객 수와 인지도, 중복투자 여부 등을 검토해 사업비의 52%(국비 12%, 통신사 40%)를 지원해주는 사업이다.

전북도는 올해 6월말, 41곳의 관광지가 공모에 선정되어 7월부터 국비 7,800만 원 등 총 6억5000만 원을 투자해 무선공유기(AP)와 통신케이블 포설 등 시설구축을 추진해왔다.
현재 무료 와이파이가 설치된 장소는 전주 객리단길과 군산 은파유원지, 남원 춘향테마파크 등 주요 관광지 41곳이며, 12월부터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곳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은 통신사에 상관없이 와이파이 검색 후 ‘KOREA FREE WIFI’를 선택하면 1기가 대역의 와이파이를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전북도는 지난해 문체부 공모사업으로 전주시 예술테마거리 등 39개소와 올해 41개소 등 총 80개소의 관광지에 무료 와이파이 시설을 구축하게 됐다.
관광객들은 관광지 정보검색이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어 편의성이 높아지고, 지역에서는 무선 인터넷을 이용한 지역축제나 관광지 홍보 같은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어 지역 관광산업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북도 임상규 기획조정실장은 “관광객들이 편리하게 관광을 즐길 수 있어야 관광지에 대한 호감도가 높아질 것”이라며 “앞으로도 공공 와이파이 사업을 계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박상래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