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오 응사의 전통 매사냥 구경오세요”
“박정오 응사의 전통 매사냥 구경오세요”
  • 양병채 기자
  • 승인 2019.12.11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안군, 유네스코 세계무형유산 매사냥 14일 공개시연

진안군은 유네스코 세계무형유산이자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제20호로 등록된 ‘진안 매사냥’ 공개시연 행사가 오는 14일 진안군 백운면 백암리 마을 야산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우리나라 고유의 전통 사냥놀이인 매사냥은 야생의 맹금류가 날짐승이나 길짐승을 사냥하는 습성을, 사람이 착안하여 맹금을 잡아 사냥에 이용한 것이다. 인류역사상 가장 오래된 수렵술 가운데 하나로 우리나라를 비롯한 11개국 공동 세계무형유산 대표 목록으로 2010년 11월 등재되었다.

현재는 거의 사라진 상태지만, 백운면 일대에는 날짐승이 많고 고원지대라 눈이 많이 내리면 매의 먹이가 되는 꿩이 마을 가까이 몰려와 예부터 매사냥이 성행되었다.

특히 진안은 오늘날까지 그 전승의 방법이나 사냥법․도구제작 등의 기능전승이 다른 지역보다 우수한 지역이다.

박정오 응사는 70년대 말부터 포획과 꿩사냥법, 사냥도구 제작 기술 등을 배워 40여년 동안 명맥을 이어와 매와 함께 생활하고 있으며, 지금은 아들 박신은씨에게 전수하고 있다.

박 응사는 “전통적 기법을 이용한 매사냥은 세계무형유산목록으로 등재되면서 많은 학회와 언론 등에서 잊혀져 가던 매사냥에 대해 더욱 관심을 갖게 되었다”면서 “앞으로도 더욱 사명감을 갖고 우리문화 보존에 심혈을 기울이하겠다”고 전했다./진안=양병채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