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9월24일23시27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왕좌의게임 용엄마' 에밀리아 클라크, 시즌1서 노출 강요?협박 당한 사연?


사진 = 에밀리아 클라크 SNS
사진 = 에밀리아 클라크 SNS




HBO의 메가 히트시리즈 '왕좌의 게임'의 에밀리아 클라크가 드라마 촬영 당시 누드 촬영을 강요받은 사연을 털어놔 대중의 시선을 쏠리고 있다.



최근 복수의 해외 매체는 에밀리아 클라크가 배우 댁스 셰퍼드가 진행하는 팟캐스트에 출연해 '왕자의 게임'에서 10년 동안 촬영 중 노출 장면에 대해 불쾌함을 표현했다고 보도했다.



이 방송에서 에밀리아 클라크는 "'왕좌의 게임' 촬영 당시 원치 않던 누드 촬영에 압력을 받았다"면서 "누드 촬영에 있어서 감독과 여러 번 갈등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내 몸을 가려지길 원했지만 제작자는 팬들을 실망시킬 거라며 협박했다. 나는 그 협박에 욕설로 대응할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계속되는 누드 강요에 응할 수밖에 없었다고 전한 그는 "처음 누드 촬영할 땐 마치 다른 세계에 있는 듯했다"며 "옷을 벗고 있는 상태에선 내가 뭘 하고 있는지 제대로 파악도 할 수 없었다"고 토로했다.



다만 그는 "누드 상태로 연기하는 건 고된 일이었지만 제이슨 모모아 덕분에 완벽한 장면들을 만들 수 있었다"며 "제이슨은 누드로 있는 내게 '이건 옳지 않다'고 하며 내 편이 돼줬다"고 회상했다. 제이슨 모모아는 시즌1에서 남편 칼 드로그 역을 맡았던 인물이다.



다행히도 그는 시즌3부터 노출 장면을 찍지 않았고 시즌 6에서 누드 장면을 찍어야 했던 것에 대해 "과거와 확연히 달랐다. 그땐 폐쇄적인 세트장에서 이루어졌고 스토리상 필요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