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고등학교 측, "폐교 위기…강원서만 학생 못 채워"
민족사관고등학교 측, "폐교 위기…강원서만 학생 못 채워"
  • 이시현 기자
  • 승인 2019.12.12 2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채널A
사진 = 채널A

tvN '문제적 남자'에 등장해 화제가 된 민족사관고등학교가 폐교 위기를 주장하고 나섰다.

국내 1세대 자율형사립고로 지난 1996년 설립된 민족사관고는 상위 1%의 두뇌를 자랑하는 학생들이 모여 있는 곳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자사고·외고 폐지 정책에 따라 민족사관고도 일반고로 전환하게 되면서 학교 측은 앞서 7일 채널A를 통해 폐교할 위기에 놓였다고 전했다.

당시 보도에서 학교 측은 민족사관고가 일반고로 바뀌면 강원도에서만 학생을 뽑게 돼 정원 480명을 채울 수도 없고 정부가 지원금을 줘도 현재의 교육과정은 유지할 수 없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