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9월24일23시27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전북체육회, 생애주기별 맞춤형 체육 프로그램 운영

전라북도체육회가 올해 추진했던 ‘생애주기별 맞춤형 체육 프로그램’이 큰 호응을 얻었다.

13일 도 체육회에 따르면 ‘체육을 통한 도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유아체육활동·청소년 맞춤형 프로그램·어르신체육활동 등의 사업을 진행했다.

유아체육활동은 도내 유아시설 중 체육 프로그램이 가능한 28개소에서 운영, 1개소 당 주2회(64회)에 걸쳐 실시됐다.

생활체육지도자와 유소년스포츠지도사 자격증을 가지고 있는 28명이 유아시설을 직접 방문해 평행봉과 솜털공, 탱탱볼, 스폰지 원반 등 유아체육용품을 활용한 프로그램이 펼쳐졌다.

청소년을 대상으로는 체력증진과 바른 인성함양, 스트레스 해소 등 맞춤형 프로그램도 이뤄졌다. 이 프로그램은 0교시, 방과 후, 자유학기제 등 학교수요에 맞게 진행, 도내 9개 초·중·고에서 청소년 건강체력프로그램과 자유학기제 연계 프로그램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건강체력프로그램은 자신의 건강 상태를 스스로 점검하고 관리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피트니스 중심으로 꾸며졌다.

자유학기제 프로그램은 스포츠 관련 진로를 탐색할 수 있도록 구기종목(빅발리볼·츄크볼)을 재구성해 쉽고 재미있게 구성됐다.

도민건강 100세 시대를 맞아 노인들을 위한 체육 프로그램도 펼쳐졌다.

60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펼쳐진 프로그램은 도내 노인정과 복지관, 근린공원 등에서 진행됐고, 지도자들은 기초 운동과 생활체조 등 쉽고 재미있게 배울 수 있는 프로그램을 구성해 제공했다.

최형원 전북도체육회 사무처장은 “유아부터 어르신까지 생활체육프로그램을 보급해 생애주기별, 계층별 체육활동을 지원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도민과 함께하는 전북체육을 구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현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