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9월24일23시27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상용차도 구조조정 한파 예고

8일 전북도-익산시-김제시-완주군 공동대응 협약 대규모 구조조정 대비해 고용안정 대책 추진키로 향후 5년간 신규 일자리 1만개 만들어 위기 극복

<속보>전북도를 비롯해 익산시, 김제시, 완주군이 손잡고 이른바 ‘상용차산업 위기론’에 선제 대응하겠다고 나섰다. GM자동차 군산공장 폐쇄 사태로 촉발된 승용차 부문 대규모 구조조정과 비슷한 한파가 상용차 부문에도 몰아칠 것 같다는 우려다.<본지 2019년 12월6일자 1면 보도>

송하진 도지사, 정헌율 익산시장, 박준배 김제시장, 박성일 완주군수는 8일 이런 내용의 업무협약을 맺고 고용안정 대책을 공조하겠다는 계획이다. 실적 악화에 시달려온 상용차업계가 구조조정을 강행할 것에 대비해 미리 실업자 재취업 교육과 대체 일자리 개발 등을 추진하겠다는 게 뼈대다.

아울러 대안산업 육성과 농식품산업 고도화 등을 통해 약 1만개에 달하는 새로운 일자리도 만들어내겠다는 계획이다. 이를위해 이달 중 고용노동부 주관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에 공동 응모하겠다는 방침이다.

이 사업은 군산처럼 ‘고용위기지역’으로 전락할 우려가 큰 곳을 선정해 다양한 고용안정 자금을 집중 지원토록 됐다. 실업대란에 대비한 일종의 연착륙 정책으로, 선정되면 5년간 최대 1,000억 원이 지원된다.

도 관계자는 “승용차에 이어 상용차업계 분위기도 심상치 않다고 판단돼 완성차와 중소 협력사들이 집적화된 지자체들이 공조해 선제 대응하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국내 상용차 시장은 현대차 전주공장과 타타대우차 군산공장 등에서 생산된 전북산 버스와 트럭이 평정한 상태다. 따라서 구조조정이 현실화된다면 그만큼 충격파도 클 것이란 우려다.

앞서 도내 승용차업계는 GM차 군산공장 폐쇄 사태로 모두 160여 개사에 달하는 협력사가 연쇄 도산하거나 파산 위기에 몰렸다. 이로인해 약 1만2,000명에 달하는 근로자도 구조조정 태풍에 휘말렸다. /정성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