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활성화로 새 시대 열자
중소기업 활성화로 새 시대 열자
  • 박상래 기자
  • 승인 2020.01.14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남지역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산업간 협업플랫폼 활용 활성화 제안

 

“협업 플랫폼 활용으로 중소기업협동조합 활성화를 통해 호남지역 경제의 새로운 시대를 열자” 
14일 열린 ‘2020년 호남지역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에서 참석자들은 이같이 다짐했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14일 오전 11시 전주 그랜드힐스턴호텔 그랜드벨라홀에서 호남지역 중소기업 대표와 유관단체, 정부·국회 등 각계 주요인사 500여명을 초청해 ‘2020 호남지역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를 가졌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호남지역은 농업과 관광문화 산업에서 친환경자동차, 인공지능, 에너지 신사업 등 미래 신성장 산업까지 아우르는 대한민국 경제활력의 블루칩”이라고 평가하면서 “다양한 산업간 효과적인 융복합을 위해 중소기업협동조합이라는 협업플랫폼을 활용하고 활성화할 것”을 제안했다.
송하진 지사는 “전북경제는 99%를 차지하는 중소기업들이 견인하고 있다면서 중소기업인들이 더 잘할 수 있도록 정책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중소기업 성장사다리 정책’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송 지사는 그러면서 “산업의 체질을 개선해서 도가 추진하고 있는 농생명과 탄소산업, 스마트 공장 등 4차 산업혁명의 기반 마련을 위해 산업생태계 구축에 힘을 쏟겠다면서 그 중심의 여러분들이 서있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송하진 지사와 정동영 국회의원, 유병태 전라남도 정무부지사, 조인철 광주광역시 부시장을 비롯해 송성환 전라북도의회 의장, 이상직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 안남우 전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 박수천 전북지방조달청장, 경제유관기관장, 중기협동조합원 등이 참석했다.
특히 경제계에서는 중소기업중앙회 김기문 회장을 비롯해 노상철 부회장, 김석원 부회장, 두완정 전북중소기업회장, 전국상인연합회 하현수 회장을 비롯한 업종별 중소기업 대표가 함께했다.
올해로 10회를 맞이한 ‘호남지역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는 호남지역 중소기업 대표와 유관단체 주요 인사들이 새해 결의를 다지고, 중소기업인들의 사기를 진작하는 신년하례의 장으로 중소중앙회가 전북, 광주전남 2개 지역에서 순번제로 주최하고 있다. /박상래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