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택 예비후보 “김제-부안 몫 반드시 찾겠다”
이원택 예비후보 “김제-부안 몫 반드시 찾겠다”
  • 백용규 기자
  • 승인 2020.01.14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제부안의 몫을 찾고 인구감소와 지방소멸 위기를 막아내어 지역이 강한 나라, 균형잡힌 대한민국을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이원택 더불어민주당 김제부안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14일 오전, 김제시청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말했다.

특히 "현장을 돌며 주민들의 많은 얘기들을 듣다보니 전주·완주·군산 이 세곳을 중심으로 이뤄진 정책이 올바르지 않았다 걸 깨달게됐다"며, "그에 대한 많은 성찰과 반성, 그리고 스스로의 자문을 갖는 계기가 되었다"고 회고했다.
이 예비후보는 “지역을 살리는 핵심은 청년과 청소년들이 지속가능한 도시로 재설계하는 것에 있다.”면서,“이를 위해 중앙과 지역의 혁신세력들과 손을 맞잡고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제·부안의 몫을 반드시 찾겠다”며 “다양한 경험과 중앙네트워크를 바탕으로 가장 절실하고 현실적인 문제에 대한 예산 뒷받침을 확실히 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타 예비후보의 사전선거법 위반 고발건에 대한 질의에 대해서는 "벼랑끝에 서는 행위는 택하지 않았을 뿐더러 각 개인간의 인지도를 높이려는 타 후보들과 같은 정상적인 경로당 방문으로 아무런 문제가 업다"고 확답했다.
또 이 예비후보는 “올해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이 반드시 승리해 전북정치의 역량을 회복하고, 문재인정부의 성공을 지원해야 한다.”며 “이는 민주당의 재집권 기반을 마련하는 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자리에는 김제시의회 온주현 의장, 김영자 부의장, 유진우 안전개발위원장 고미정 경제행정위원장 등의 함께했다. 한편, 이원택 예비후보는 문재인대통령 비서실 행정관과 전라북도 정무부지사를 역임하고 현재는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전략기획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김제=백용규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