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9월24일23시27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악플 충격' 김현숙에 넉달 만에 결혼한 남편 윤종, "신경쓰지마…자기 예쁘다"


사진 = TV CHOSUN
사진 = TV CHOSUN




부부 예능 출연 후 악플에 충격을 받은 개그우먼 김현숙을 따뜻하게 위로한 남편 윤종 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앞서 14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맛'을 통해 김현숙은 첫방송 후 댓글에 대해 "전부 내 욕밖에 없다"면서 "내가 잘못 살았나 싶었다"고 하소연했다.



남편 윤씨는 "신경 쓰지 마라. 자기들이 우리 아들 키워줄거야?"라며 "인간이 다들 완벽한 게 어디있나. 모순이다. 정답은 없다. 후회없이 최선을 다하면 된다. 진정성 있게 잘하면 된다"고 아내를 위로했다. 이어 "우리 자기 예쁘다"고 애정표현도 잊지 않았다.



윤종 씨는 사업가로 알려졌다. 1978년생 동갑내기인 두 사람은 2014년 7월에 결혼해 아들 하나를 두고 있다.



지난 한 방송에서 김현숙은 남편과의 만남에 대해 "오래 만난 남자랑 헤어지고 실의에 빠졌을 때 뮤지컬을 하는데 친구 역할 한 언니가 지인을 불렀다. 그 남동생이었다"며 "처음 만났는데 부산 남자답더라"고 전했다.



이어 "남편의 세심함에 반하고 있는데 그러고 나서 눈을 떴는데 뽀뽀를 하고 있더라"며 "언니 증언에 의하면 차안에서 서로 목을 빼고 키스하느라 기린과 자라가 됐더란다. 4개월 만에 결혼했다"고 덧붙여 이목이 집중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