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2월21일19시40분( Friday ) Sing up Log in
IMG-LOGO

전주시, 선미촌 일대서 `공공의 골목' 캠프

선미촌을 주민과 예술가가 협업한 문화적 가드닝을 통해 걷고 싶은 골목으로 전환






전주시는 지난 18일 선미촌 기억공간 일대 골목길에서 지역 주민과 문화예술가, 자원봉사자 등 12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OO(공공)의 골목’ 캠프를 열었다.

‘OO의 골목’은 변화를 준비하는 사람들의 이름으로 불릴 수 있는 모두의 골목길이 되고자 하는 협업과 연대의 의미를 담고 있다. 이 가운데 OO은 성매매집결지였던 어둡고 침침한 공간에서 시민 모두가 걸을 수 있는 공공 영역으로의 전환을 말한다.

이날 행사에서는 염색, 목공, 회화, 가드닝, 디자인, 조명 등 6개 팀이 선미촌 내 골목길 곳곳에 소형 비닐하우스 화단과 나무화분조명 등을 설치했다. 지역 주민들이 예술가들로부터 배운 솜씨를 예술가들과 함께 성매매가 이뤄지는 골목길에 펼쳐보인 것이다.

이들은 선미촌이 성매매집결지라는 오명을 벗어나 문화적 도시재생의 핵심공간이자, 시민들의 힐링 공간으로 탈바꿈되고 있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김승수 시장은 “손가락질 받았던 어두운 과거를 가진 선미촌이 주민들과 문화예술가들의 힘으로 서서히 바뀌면서 세계적인 도시재생 성공 모델로 주목받고 있다”며 “그간 아픈 손가락 같았던 선미촌을 인권상징의 공간으로 지켜내고 문화와 예술의 힘으로 재생해 시민 모두가 찾고 싶은 공간, 전주의 가치가 살아있는 공간으로 거듭나게 하겠다”고 말했다.

선미촌은 지난 2002년 정비계획을 수립한 이후 2015년부터 선미촌 정비 민·관협의회를 구성해 문화재생사업을 전개하면서 지속가능발전 대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지난해의 경우 유네스코 한국위원회에서 주관한 지속 가능 발전 교육 공식 프로젝트 인증사업에 선정되는 등 재생사업 우수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공현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