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2월21일19시40분( Friday ) Sing up Log in
IMG-LOGO

안철수와 거리두는 전북 정치권

국민의당 복원 역설했던 대안신당마저 평가 절하 논평 민주당 평화당도 저력 발휘 없을 것이라 관측

19일 안철수 전 국회의원이 입국, 정계복귀를 알린 가운데 전북 정치권은 이와 관련 거리를 두는 모습이다.

안 전 대표에 대한 호감이 예전만 못한데다 위력 또한 제한적일 것이라는 전망이 비등하다.

한 때 안 전대표를 주축으로 한 통합 필요성을 제안한 대안신당도 대변인 논평을 통해 “1년 넘게 해외에서 생활하던 실패한 정치인 안철수의 귀국에 관심을 쏟는 상황이 뜨악하다. 주로 매스컴과 여의도 정가의 분위기가 그렇게 보이는데, 사실 국민들은 별 관심도 없다”고 비난했다.

장정숙 대변인은 또한 “5.18 묘역을 가겠다는데, 호남은 새보수당을 볼 때마다 그들과 통합의 정치를 해보겠다며 온갖 편법을 동원, 정치를 희화화하던 그 안철수를 떠올린다는 것을 잊지 말기 바란다”며 “지난 총선에서 국민의당을 하나의 대안세력으로 보고 지지해준 국민들에 대해 사죄부터 하는 것이 도리일 것”이라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금의환향이 아니다. 돌아온 탕자일 뿐”이라며 “어디서 무엇을 하든 백의종군하라”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인사들 역시 안 대표의 신선함과 기대감 하락을 진단하면서 정계복귀에 따른 위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민주당 소속의 한 인사는 “전북 등 호남에서 안철수 전 대표는 결코 환영받지 못하는 인물이다. 제 3지대 중도 지대 역시 축도돼 있어 거점을 마련하는 것 조차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평화당 소속 인사 또한 “국민의당을 깨고 바른정당과 합당한 것은 호남 민심을 아예 버린 것이나 다름없는 정치적인 행위였다”며 “보수 진영이 하나로 뭉치고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국정 지지율이 호남에서 고공행진 중인 만큼 평화당은 스스로 중도 세력으로서 힘을 구축하고 선거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바른미래당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정치를 바꾸고, 미래로 나가기 위한 역할을 하겠다는 안 전 대표의 뜻을 응원한다. 안 전 대표의 복귀는 중도개혁 세력을 결집해 거대양당의 대립으로 한발 짝도 나가지 못하는 우리정치를 변화시키는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서울=강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