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5월28일19시24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새만금청-전북대, 부패방지 노력 `낙제점'

권익위 평가결과 최저인 5등급까지 곤두박질 반부패 노력 소홀하거나 비위사건 꼬리 물어




새만금개발청과 전북대학교의 부패방지 노력이 ‘낙제점’을 받았다.

국민권익위원회는 28일 전국 주요 공공기관 270개를 대상으로 ‘2019년 부패방지 시책평가’를 한 결과 두 기관은 각각 최저 등급인 5등급이 나왔다고 밝혔다.

부패방지 시책평가는 말그대로 반부패, 청렴정책을 얼마만큼 잘 추진했는지를 평가했다. 평가영역은 부패위험 제거 노력을 비롯해 반부패 정책 성과와 청렴정책 참여 확대 등 모두 7가지다.

평가결과 새만금청은 전년보다 두 계단이나 미끄러지면서 5등급까지 추락했다. 그만큼 반부패 노력을 소흘히 했고 그 성과 또한 신통치 않았다는 평이다.

전북대도 마찬가지로 두 계단이나 떨어지면서 최저 등급까지 곤두박질 쳤다. 전북대는 지난해 교육부 감사에서 교직원 20여 명이 한꺼번에 음주운전, 사기, 성추행, 부정입학 등 각종 비위사건에 연루된 사실이 적발돼 중징계가 요구되기도 했다.

반대로 전북도는 3등급에서 2등급으로 한 계단 뛰어올랐다. 청렴 마일리지제 도입과 청렴사회 민관협의회 운영 등 다양한 반부패 시책을 펼쳐왔고 이는 청렴한 공직사회 조성에 일조했다는 평이다.

농촌진흥청 또한 한 계단 더 오른 2등급으로 평가됐다. 아울러 전북도교육청과 전북대병원은 전년도와 동일한 3등급을 유지했고, 올해 처음으로 평가대상에 포함된 한국식품연구원은 5등급을 받았다.

이밖에 전년도 평가에서 유일하게 1등급을 받았던 한국전기안전공사는 3등급으로 미끄러졌다. 따라서 올해 도내 공공기관에선 1등급이 나오지 않았다. /정성학 기자